“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민심이다”
  • 김무진기자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민심이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18.12.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시민단체·소수 野 6당, 기자회견 열어 민주·한국당에 도입 촉구
▲ 6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열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촉구 기자회견에서 지역 소수 정당 및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민주당과 한국당의 결단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정의당 대구시당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대구지역 소수 정당 및 시민단체가 정당 득표율 만큼 의석수를 배분하는 방식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노동당·녹색당·민중당·우리미래·바른미래당·정의당 대구시당 및 정치개혁대구시민행동은 6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 및 민주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대한 결단을 내려줄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핵심 공약이었던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두고 자신들에게 불리하다며 선거제도 개혁에 어깃장을 놓는 태도를 보이고, 자유한국당 역시 핵심인 비례성 강화는 비껴간 채 자기들의 이익에 맞춘 선거제도 개혁만 이야기하고 있다”며 “기득권 두 당의 행태를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민들은 정당 득표율에 비례해 국회 전체 의석이 배분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선거제도 개혁을 요구하고 있지만 양당은 손익계산에만 분주하다”며 “시민의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불공정한 정치구조를 바로잡자는 것은 시민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 무산된다면 시민들의 정치적 손실은 막대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이었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일은 정치제도 개혁에서 시작되고 이의 요체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라는 점을 외면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한국당 역시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민심 그대로의 국회를 만들자는 시대의 흐름을 거스르지 말라”며 “반세기를 오직 자기 당의 이익만을 위해 민의가 반영되는 선거제도를 유린해왔던 역사적 죄악을 또 다시 반복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은 정치개혁 실현과 민심 그대로의 국회를 만들 수 있는 좋은 걸음”이라며 “거대 양당의 이익보다 시민 이익이 우성인 만큼 민주당과 한국당은 즉각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을 내려 달라”고 강조했다.
 김무진기자 jin@hidomi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50eodut 2018-12-08 00:20:33
박근혜가 나라 망칠때 아무일도 못한 민주당보다, 안건에 따라 민주당에 협조하는 야당에게, 권리다툼하는 민주당이나 패거리 정치만 하는 자한당보다 야당에 표를 줄 수 있는 연동형에 찬성합니다. 권리다툼, 패거리 정치하는 여당과 자한당보다 야당에 힘을 싣는, 다당제를 가능하게 하는 연동제 찬성!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