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하늘자락공원 완공… “소백산이 한눈에”
  • 박기범기자
예천 하늘자락공원 완공… “소백산이 한눈에”
  • 박기범기자
  • 승인 2018.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전망대·치유의 길·참꽃 군락지 등 관광명소화 기대
▲ 예천군 백두대간 소백산 하늘자락공원 전경.

[경북도민일보 = 박기범기자]  예천군에서는 양수발전소 상부댐 부근에 소백산 하늘자락공원 조성이 마무리됨에 따라 소백산의 수려한 경관과 단풍, 진달래 군락지, 양수발전소를 활용한 새로운 명소가 탄생했다.
 군은 총사업비 47억원을 투입해 3년간의 공사를 거쳐 용문면 내지리 일원에 표고 730m의 랜드마크인 하늘전망대를 설치하고 3530㎡ 규모의 하늘자락공원 조성하고 4.7km의 치유의 길을 정비했다. 그리고 특화된 관광지 조성을 위해 4만2300㎡ 공간에 자생 진달래인 참꽃 군락지를 조성했다.
 특히 하늘전망대는 나선형 슬로프를 올라가면서 360도 조망가능한 디자인으로 높이 23.5m의 상부에는 양수발전소 상부댐과 소백산의 수려한 경관을 한눈에 볼 수 있으며 진달래 군락지와 단풍, 치유의 길 등은 봄가을 비경으로 놓칠 수 없는 장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하늘자락공원 조성으로 천년고찰 용문사, 명봉사, 금당실전통마을, 초간정 등 인근 관광자원과 연계한 관광활성화를 도모하고 관광객 유치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봄철 개화 때가 되면 주변 경관과 잘 어울어진 멋진 광경이 연출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가족 친지 연인과 함께 와서 멋진 광경을 마음껏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민선7기 김학동호’출범과 함께 예천 관광 활성화를 위해 회룡포↔삼강권역과 금당실에서 명봉사를 아우르는 용문사권역을 예천 관광의 핵심 축으로 개발해 도청 소재지에 걸맞은 관광 명소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