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확산 위해선 주민 참여 중요”
  • 김무진기자
“신재생에너지 확산 위해선 주민 참여 중요”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경硏 나중규·설홍수 박사 연구
‘지속가능 에너지 펀드’ 도입… 지역 주민 투자 유도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최근 탈원전 등 전 세계적으로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주류화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서도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해서는 주민 참여가 중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구경북연구원 나중규 및 설홍수 박사는 8일자 ‘대경 CEO 브리핑’ 제565호 ‘신재생에너지 확산, 주민참여가 관건’이라는 연구결과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나 박사와 설 박사는 “2015년 12월 신(新) 기후체제 출범을 계기로 우리 정부 등 전 세계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며 “하지만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노력에도 불구 자연환경 훼손, 부지 확보 문제 등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어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지역 에너지 정책을 위한 거버넌스 구축 및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이끌어내는 비즈니스 모델 구축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구체적인 실행 방안으로 미국 광역도시연합의 신재생에너지 주민참여형 모델 사례를 제시했다.
 이들은 “미국 델라웨어주 정부 차원의 ‘지속가능 에너지 공사 설립, 펜실베니아주의 ‘지속가능한 에너지 금융 모델’ 구축, 워싱턴 DC의 ‘커뮤니티 솔라 모델’ 사업, 메사추세츠주의 ‘사회적 선택 집적 모델’ 사업 등에서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해 에너지 효율 개선 및 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이 좋은 벤치마킹 사례”라며 “대구·경북은 미국의 커뮤니티 솔라(CS), 사회적 선택 집적(CCA), 지속가능 에너지 금융(PennSEF) 등의 성공 사례를 면밀히 분석해 주민참여형 신재생에너지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 이를 확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체적으로 지역 차원에서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지속가능 에너지 펀드’ 도입이 필요하다”며 “대구·경북형 에너지 비즈니스 모델과 연계해 다양한 수익 프로그램을 발굴, 신재생에너지 및 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한 혜택이 지역 주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그동안 지역 차원에서 많은 에너지 효율 및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해왔으나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에너지 전문기관이 없어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이에 따라 지역 친환경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사업의 체계적 이행과 종합관리, 에너지 자원 이용 및 기술개발, 보급 활성화를 위한 분산·분권형 에너지 거버넌스 구축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