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18일 금요일
 
포항, 울릉, 포스코,
지역뉴스대구
지방의회 ‘깜깜이 해외연수’ 괜찮나지난해 대구지역 기초의회 의원 1인당 해외연수 비용 중구의회 340만으로 최고
김무진기자  |  jin@hidom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예천군의회가 지난달 해외연수 중 가이드 폭행 및 여성 접대부 요구 등으로 논란을 일으키며 파장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대구지역 지방의회 중 중구의회가 의원 1인당 해외연수 비용을 가장 많이 쓴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 대구시당이 최근 대구시의회 및 8개 구·군 의회의 1인당 해외연수 관련 예산서를 분석, 9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구의회는 지난해 1인당 해외연수 비용으로 340만원을 집행했다.

 이는 대구지역에서 광역 및 기초의회를 통틀어 가장 많은 수준이다.
 이어 2위는 1인당 300만원을 쓴 달성군의회, 3위는 265만원인 대구시의회, 4위는 263만원을 쓴 서구의회였다.
 다음으로는 동구·북구·수성구·달서구의회가 1인당 해외연수 비용으로 262만5000원을 사용해 공동 5위에 올랐고, 가장 적게 쓴 곳은 1인당 250만원을 지출한 남구의회 등의 순이었다.
 특히 중구의회는 올해 해외연수 예산 계획에서도 가장 많은 1인당 연수비용을 책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의회 및 8개 구·군 의회가 올해 잡아놓은 1인당 해외연수 비용을 살펴보면 중구의회는 지난해와 동일한 340만원으로 1위였다.
 다음으로는 남구의회 및 달성군의회 300만원, 북구의회 294만원, 대구시의회 265만원, 서구의회 263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 동구·수성구·달서구의회는 262만5000원으로 가장 적었다.
 이와 함께 ‘대구 지방의회 공무국외여행 규칙’ 비교 결과 대구에서 해외연수를 위한 심사위원회 명단 및 회의록을 함께 공개하고 있는 곳은 서구의회가 유일했다.
 장태수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은 “지방의원 해외연수 계획이 적절한지 따지는 심사위원회의 제대로 된 구성 및 회의록 공개 등 투명성을 높일 수 있는 제도적 정비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 경북도민일보 & www.hidomin.com (무단복제 및 전제,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경북도민일보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김무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천수
울 나라같은 좁은땅에서는 기초의원은 없어도 될법한데, 오히려 온갖 비리를 저지르는 집단같아......
(2019-01-10 23:36:05)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7809 경북 포항시 남구 중앙로 66-1번지 경북도민일보  |  대표전화 : 054)283-8100  |  팩스 : 054)283-53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희
Copyright 2011 경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