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구서 하루 평균 70여건 소방 구조출동
  • 김무진기자
지난해 대구서 하루 평균 70여건 소방 구조출동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해 동안 4470명 시민 구조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지난해 대구지역에서는 하루 평균 70여건의 소방 구조출동 활동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지역 소방 구조대원들은 총 2만6738건의 구조출동에 나서 2만1166건을 처리, 4470명의 시민을 구조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73건의 구조출동에 나서 12명을 구한 셈이다.
 지난해 긴급구조 처리 건수는 화재가 1440건(6.8%)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교통사고 964건(4.6%), 승강기사고 953건(4.5%), 자살추정 581건(2.7%) 등이 뒤를 이었다.
 사고 종별 구조 건수는 벌집제거가 5361건(25.3%)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동물포획 3755건(16.9%), 잠금장치개방 2807건(13.3%), 안전조치 1653건(7.8%), 자연재난 161건(0.8%) 등의 순이었다.
 특히 2017년과 비교해 전체 구조출동은 1867건(7.5%) 및 구조처리는 376건(1.8%) 각각 증가한 반면 인명구조 인원은 472명(9.6%)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전년 대비 긴급구조 처리 건수는 1353건 늘어난 반면 생활안전 처리 건수는 997건(6.8%)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지난해 폭설 및 태풍 등 자연재난에 따른 구조 건수는 161건으로 전년 대비 134건(496.3%)에 비해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지만 대구소방본부장은 “구조활동 분석 결과를 토대로 시민들에게 맞춤형 구조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며 “체계적인 신고처리 및 출동 시스템을 통해 더욱 신속히 시민의 생명을 구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