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태’ 군의원 대신 무릎 꿇은 예천군민들
  • 경북도민일보
‘추태’ 군의원 대신 무릎 꿇은 예천군민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9.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물의를 일으킨 군의원들 대신 주민들이 고개를 숙였다. 지난 11일 예천군민 수백명은 해외연수 도중 추태를 벌인 군의원들에 대한 전원 사퇴를 촉구하는 시가행진을 벌인데 이어 의회 앞마당에서 국민을 향해 “군의원을 잘못 뽑은 우리의 잘못”이라며 사죄의 108배를 올렸다. 주민을 대표해야할 군의회는 대표는커녕 국내외적으로 지역 망신을 톡톡히 시키고, 대신 주민들이 나서 의원들의 잘못에 대해 용서를 구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빚어졌다.
빡빡한 일정 탓에 말다툼을 하다 손사래를 치는 과정에서 실수로 가이드가 얼굴을 맞았다는 박종철 예천군의원의 해명이 새빨간 거짓으로 드러나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예천군의회가 윤리특위를 구성해 박 의원을 제명하겠다고 하자 군민들은 ‘황당하고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최근 한 방송을 통해 공개된 영상을 보면 박 의원이 가이드를 향해 막무가내로 주먹질을 하고 팔을 비트는 등 무차별 폭력을 가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주민을 대표하는 군의원이 주민 혈세로 나간 해외연수에서 폭력을 행사하고 접대부가 있는 술집으로 안내할 것을 요구하는 등 갖은 추태를 부려 나라망신 지역망신을 종합세트로 시킨 것도 모자라 문제가 불거지자 해명을 한답시고 기자회견을 열어 새빨간 거짓말만 늘어놓았으니 막장도 이런 막장이 없다.
이에 대해 예천군의회가 윤리특위를 구성해 폭행 당사자인 박 의원을 제명하겠다고 나서자 군민들은 ‘누가 누구를 징계하냐’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폭행을 만류하지 않고 방관한 의원들과 술집 접대부를 요구한 의원들도 징계 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이다. 폭행을 행사한 박 의원이나 수수방관한 의원들이나 ‘그 나물에 그 밥’으로서 전원 사퇴해야 한다고 군민들은 요구하고 있다.
농민회는 의회청사에 군의원 전원사퇴를 촉구하는 문구를 적어 현수막을 내걸고 밤샘농성을 벌이고 여성단체도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심지어 예천시민단체는 ‘군의원 전원 사퇴 추진위’까지 구성해 압박에 나선 모양새다.

이렇듯 밀물처럼 밀려드는 군민들의 요구는 충분히 일리(一理)가 있다. 영상을 보면 버스기사를 제외하고 박 의원 폭행 당시 누구 하나 나서 말리는 사람이 없었다. 또한 폭행으로 인해 가이드가 병원치료를 받고 경찰에 신고까지 되자 군의원들은 서둘러 가이드와 합의를 시도하고 교체했다.
폭행 뿐만 아니다. 군의원들은 곳곳에서 술판을 벌이는가 하면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으로 데려다 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것을 과연 해외연수를 간 의원들의 처신이라고 할 수 있는가. ‘지방의회를 없애자’는 국민들의 분노를 이해하고도 남음이 있다.
해외연수가 무엇이기에 이런 와중에 경북 시·군의회 의장협의회 일부 회원들이 베트남 연수를 떠나 비난을 사고 있다. 경북 18개 시·군의회 의장과 수행비서 40여명이 그들이다. 선진 기술과 산업을 시찰하고 배워 지역에 도움이 되게 하려는 애초의 목적은 이해하지만 지역민을 대변하는 지방의회 수장들이 현재 민의(民意)가 어떤 상태인지 분간도 못하고 행동한 것은 비난 받아 마땅하다. 해외문물을 살피기 전에 민의부터 살피는 것이 순서다. 그들이 비난 여론을 의식하고 당초 일정보다 앞당겨 귀국했다고는 하지만 이미 차떠나간 뒤다. 그들이 이처럼 민의를 두려워하지 않고 경거망동을 일삼는다면 지방의회 무용론이 화산처럼 분출될 지도 모른다. 풀뿌리 민주주의가 사망선고를 당할지 모를 위기에 처한 것이다.
해외연수 파문에 연루된 예천군의원 전원은 즉각 사퇴하고 군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마땅하다. 타 시·군의회도 이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아 해외연수 등 외유성 행사에 대해 전면 대수술에 나설 것을 강력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