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농산물 유통체계 구축
홍보 마케팅 사업 전력투구
  • 윤대열기자
문경 농산물 유통체계 구축
홍보 마케팅 사업 전력투구
  • 윤대열기자
  • 승인 2019.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시설 확충·홍보 분야
52억 투입… 차별화 시도
판로 확대 행정력 집중

[경북도민일보 = 윤대열기자]  문경시가 2019년 새해 농산물유통활성화를 위해 유통시설 확충과 농산물 홍보마케팅 분야에 52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농산물유통기반 조성과 유통기능강화에 13억원, 농특산물 홍보 및 브랜드육성에 34억원, 농식품 수출산업 육성에 5억원을 편성했다. 
 우선 농산물 산지유통시설 확충으로 시장경쟁력 강화를 위해 문경을 대표하는 농·특산물의 규격상품화와 공동출하를 촉진하기 위해 동 문경지역에 사과산지유통센터를 추가로 건립한다.
 또한 서문경농협 등에 유통시설 장비를 지원하고 사과의 품질과 신선도 향상을 위해 장기저장처리제를 지원하는 등 산지유통시설을 개선해 시장경쟁력을 강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농산물 생산을 위하고 청정 문경농산물의 이미지 부각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GAP인증 농가를 확대하고 안전성 검사비를 지원해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함으로써 타 지역 농산물과 차별화를 시도할 방침이다.
 시는 문경새재와 고속도로휴게소 농산물직판장 운영을 활성화하고 명절이나 주요 농산물 수확기에 로컬푸드 팜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농산물의 판로 확대에 적극 나선다.

 시의 농·특산물 공동상표인 새재의 아침 브랜드를 중점 홍보하여 친환경 쌀 사과 오미자 음료 등의 학교급식 대형마트 공급을 확대해 나 갈 방침이다.
 또한 지역 농산물 판로 확보를 위해 TV홈쇼핑을 확대 지원하고 새재장터 등 인터넷 모바일쇼핑몰을 더욱 활성화시키는 등 온라인 마케팅 기반을 다져나갈 계획이다.
 서울, 대구 등 대도시를 겨냥한 SNS 등 다양한 수단을 이용한 적극적인 홍보마케팅을 실시하고 강남고속버스터미널을 비롯해 서울역, 용산역사 등에 대형 칼라 조명광고판을 설치하고 잠실야구장 수도권 노선버스 관광버스 개인택시 등을 통해 지역농산물을 홍보를 대대적으로 실시 할 방침이다.
 시는 국내 농산물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 해외 판촉행사와 박람회에도 참가하는 등 해외시장 개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앞으로 농산물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품질을 고급화시키고 소비자가 믿을 수 있는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여 신뢰를 쌓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바탕으로 소비자가 신뢰 할 수 있도록 하는 적극적인 마케팅전략도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