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GAP 인증 전국 최고
  • 김우섭기자
경북도 GAP 인증 전국 최고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인증 농가 수 2만632호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는 지난해 국내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현황 조사 결과 도내 인증 농가수가 2만632호(전국 8만6789호 대비 23.8%)로 전국 17개 시도 중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의 1만9421호에 비해 1211호(6.3%) 증가한 것으로 전국 인증농가의 23.8%에 해당하고 인증면적도 20,491ha(전국 10만 1815ha 대비 20.1%)로 전국 +1위이다.
 GAP인증이란 일반농산물의 위생과 안전 관리를 위해 생산, 수확, 수확 후 관리의 각 단계에서 잔류농약, 중금속, 유해미생물 등의 각종 위해요소를 제거하거나 감소시켜 최종 농산물에는 위해요소가 없거나 국가가 정한 기준치 이하로 관리해 안전성이 확보된 농산물을 공급할 수 있는 사전예방적인 안전관리 제도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인증하는 제도다.

 경북도는 전국 최대 과수생산지로 사과 6878호(7417ha), 포도 2451호(1844ha), 복숭아 1456호(1084ha) 등 과수류 인증이 1만2036호 1만1203ha로 GAP인증 관리가 상대적으로 까다로운 과수품목의 인증비율이 절반이 넘는 59%를 차지하고 있다.
 쌀 등 식량작물이 3145호 4856ha로 16%를 차지하고 있어 이는 경북도 과수농업인들의 안전농산물 생산을 위한 노력의 결과로 풀이된다.
 도는 지난해 GAP 인증농가 확대를 위해 도내 22개 시군에 GAP 주산지를 지정하고 토양 용수 안전성분석사업에 15억원, GAP인증농가에 대해서는 농산물에 잔류하는 농약 중금속 검사비 7억원을 지원하는 한편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협업해 GAP 교육과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GAP 인증 확대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