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신한울원전 3, 4기 건설 재개해야
  • 박성조기자
정부는 신한울원전 3, 4기 건설 재개해야
  • 박성조기자
  • 승인 2019.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박성조기자] 최근 끊임없이 이어지던 신한울원전 3, 4호기 건설과 관련, 울진군과 정부가 건설재개에 관한 TV토론회를 갖기로 합의했다. 이와 관련 최근 정부측 산업통상부의 요청으로 비공개로 열린 소통협의체 첫 회의가 울진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 울진군 측에서는 전찬걸 울진군수, 권태인 부군수를 비롯해 장유덕 울진 범군민대책위원장(군의회 부의장), 이희국 북면발전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측에는 신희동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 권현칠 업부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팀장, 이용희 한수원 사업본부장, 원재연 한수원 건설처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지역민들의 최대 관심사는 탈원전에 대한 정부의 정책변화 입장이었다.
그런데 신희동 산자부 정책관은 “정부정책 변화로 피해를 입고 있는 울진군민들에게 죄송스럽다”며 “신한울 3, 4호기 건설중단을 정부에너지 전환 로드맵과 제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따른 것이다. 정부의 탈원전 기존 정책에는 변함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울진군민들은 울화통을 터뜨렸다. 대다수 지역민들은 “이날 결정된 TV토론회는 신한울 3, 4호기 건설에 각계 각층의 의견을 들어 건설의 가부를 결정하는 의미라고 믿고 있었는데 신 정책관의 신한울 3 ,4호기 건설중단을 탈원전 정책의 기존과 같다면 토론회를 할 필요가 있겠느냐”며 “의미도 없는 토론회에 귀중한 시간만 낭비하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보유지역인 울진의 경기침체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새해에 들어서면서 하나 하나 노출되고 있다. 최근 지역 굴지의 주류도매상 A대표는 “주류층 매출액이 신한울 3, 4호기 건설 파동이 전보다 35%가 줄었다”며 “주류판매실적이 전지역 경제에 반영될 것”이라고 말해 심각한 경기 흐름을 대변해주고 있다. 앞으로 진행될 토론회에서 정부측은 에너지 전환 정책이라는 이유로 신한울원전 3, 4호기 ‘건설불가’를 주장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신한울원전 3, 4호기 건설은 지난 10여년간 법적, 사회적 절차를 다 밟아 문제가 없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엉뚱한 탈원전 정책을 고집하며 울진군민들을 사지로 내몰고 있다. 신한울원전 3, 4호기는 이제 국내 원전의 최후 보루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탈원전 고집을 꺾고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효율적 ‘병행’ 정책차원에서라도 신한울원전 3, 4기 건설을 재개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