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이 개발한 교육 콘텐츠 베트남에 수출
  • 김홍철기자
학생이 개발한 교육 콘텐츠 베트남에 수출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가대 사범대 정영인 학생
동기들과 노리소프트 운영
STEAM교육 프로그램
호크마이에 6억원에 수출
▲ 정영인 학생이 프로3그램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는 모습.

[경북도민일보 = 김홍철기자]  대구가톨릭대 사범대학 학생들이 교육 콘텐츠를 독자적으로 개발, 베트남에 수출해 화제다.
 31일 대학 측에 따르면 지리교육과 4학년 정영인(23·여)씨는 교육기업 ㈜노리소프트의 대표로 학과 친구인 김동욱, 정선희, 이현경(졸업) 씨와 함께 교육 콘텐츠를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9월 베트남의 교육기업인 호크마이(HOCMAI)에 ‘STEAM교육 프로그램’을 6억원에 수출했다.
 STEAM교육은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예술(Arts), 수학(Mathematics)을 서로 융합하는 융합인재교육이다.
 노리소프트의 STEAM교육 콘텐츠 개발은 주제 중심의 다학문적 접근을 통해 이뤄진다.
 주제는 음식, 로봇, 자동차, 지구, 지도 등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고 학습자가 오감으로 경험할 수 있으면서 흥미로운 것으로 선정한다. 

 이 업체는 10개의 주제에 해당하는 STEAM교육 콘텐츠 1~3단계(총 60시간)를 제공했고, 호크마이는 이를 베트남어로 번역해 오는 9월부터 교육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 2017년 설립한 노리소프트는 STEAM교육을 중심으로 환경교육, 다문화교육, 안전교육, 헌법교육, 진로교육 등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오는 3월부터 대구와 경북 경산지역 초등학생 및 중학생을 대상으로 ‘상상학교’라는 이름의 오프라인 교육서비스를 실시하고 있기도 하다.
 또 대가대 예비교사 대학생 멘토 40명이 지역사회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STEAM 교육기부단 활동을 하고 확대할 계획이다.
 정영인씨는 “대학 2학년 때 교직 과목을 수강하면서 STEAM교육을 처음 알게 됐고 그 교육방법에 완전히 매료됐다”며 “이 후 STEAM교육 봉사 동아리를 만들어 재미있고 쉽게 가르칠 수 있는 방법을 늘 고민하고 실행했다. 그 동아리가 교육기부단이 됐고, 교육기부단 활동을 통해 개발한 프로그램을 갖고 교육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정 씨는 지난해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스마트워크 사례 공모전’에서 베트남에 STEAM교육 콘텐츠를 수출한 사례를 출품해 최우수상인 행정안전부장관상을 받는 등 2015년부터 전국 단위 공모전에서 11번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