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꽁 언 용혈폭포 장관
귀성객 마음 사로잡다
  • 이희원기자
꽁꽁 언 용혈폭포 장관
귀성객 마음 사로잡다
  • 이희원기자
  • 승인 2019.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댐 하류 빙벽폭포 조성
▲ 영주시 영주댐에 설치된 용혈폭포. 사진=영주시 제공

[경북도민일보 = 이희원기자]  영주시는 민족고유의 명절 설을 맞아 고향을 찾는 귀성객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시는 지난 3일부터 연휴가 끝나는 오는 11일까지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영주댐 하류에 빙벽폭포를 조성했다.

 빙벽폭포는 지난해 7월에 준공한 인공폭포로 높이 60m, 넓이 80m 규모로서 수자원공사로 부터 17억 원의 사업비를 받아 설치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폭포 시운전을 실시해 폭포시설 전반을 점검한 이후 이번 설 연휴를 맞아 고향을 찾는 귀성객에게 고향의 정취를 제공하고자 본격적으로 빙벽을 조성해 공개했다. 빙벽폭포는 봄철 해빙기까지 지역주민과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영주시청 이홍배 하천과장은 “시 주요 관광자원은 소백산을 중심으로 북부지역에 많이 분포하고 있는 반면 상대적으로 남부지역은 볼거리가 적어 영주호 인근에 빙벽폭포를 조성했다”며 “무섬마을과 더불어 새로운 남부지역의 관광명소로서 시민의 휴식처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