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도서관 고문헌 대구 유형문화재 대거 지정
  • 김홍철기자
계명대 동산도서관 고문헌 대구 유형문화재 대거 지정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경합부·천사일로일기·사조선록 등 4종 6책
▲ 위 왼쪽부터 삼경합부, 천사일로일기, 사조선록(상), 아래 좌측부터 소수서원 관련 고문서(노비안1), 소수서원 관련 고문서(서책론), 소수서원 관련 고문서(전답안).

[경북도민일보 = 김홍철기자]  계명대 동산도서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고문헌들이 대거 대구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7일 대학 측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대구시로부터 천사일로일기, 사조선록, 소수서원 일괄 고문서, 삼경합부 등 4종 9책이 대구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이번에 지정된 자료는 1537년 조선에 파견된 명나라 사신을 맞이한 조선 관원의 일기인 ‘천사일로일리’ 1책, 명나라 사신의 사행 기록인 ‘사조선록’ 1책, 대승 불교의 핵심 경전인 금강경 등 여러 경전을 합한 ‘삼경합부’1책, 조선 최초의 사액서원인 소수서원의 서책, 노비, 전답의 보유 현황을 기록한 ‘소수서원 관련 고문서’ 6책 등이다.
 천사일로일기는 현재 전하는 가장 오래된 원접사 일기로 유일본이며, 명나라 사신을 맞은 조선 관원의 구체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높다.
 사조선록은 국내 유일본으로 이 사신을 맞이하였던 조선 관원의 기록인 ‘천사일로일기’와 함께 중국 사행단에 대한 종합적인 연구가 가능해 16세기의 朝明 외교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소수서원 관련 고문서는 조선 최초로 국왕이 승인했던 소수서원의 운영 자산인 서책, 노비, 전답의 소유 현황을 기록한 고문서 자료 6책이다.
 이들 소수서원 자료들은 서원 운영을 위한 재산 현황을 기록한 고문서로 조선시대 서원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삼경합부는 금강반야바라밀경, 대방광불화엄경입불사의해탈경계보현행원품, 관세음보살예문 등 불교 경전 3종을 한 권으로 묶은 것으로 15세기 후반에 을유자로 찍은 책이다.
 이 책은 완질본으로 상태가 매우 양호해 조선전기 불교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추가 지정으로 계명대 동산도서관에는 이번 선정된 대구시 유형문제를 비롯해 현전하는 가장 오래된 대구의 읍지인 ‘대구읍지’와 숙종이 아들 연잉군(영조)에게 하사한 ‘삼국사기’, 1658년 청나라의 요청으로 흑룡강에 출정했던 조선군 사령관 신유 장군의 일기인 ‘북정록’ 등 모두 8종 18책의 대구시 유형문화재를 보유하게 됐다.
 동산도서관 최재성 관장은 “이번에 지정된 자료는 동산도서관 내 벽오고문헌실에 전시하고,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원문 이미지를 제공해 시민 모두가 공유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계명대학교 동산도서관은 훈민정음을 사용한 최초의 작품인 ‘용비어천가’ 초간본과 숙종 등 조선 왕실의 한글 편지첩인 ‘신한첩’ 등 국가문화재(보물) 21종 93책을 보유하고 있어 지역의 문화재 보존과 관리의 거점 기관으로 역할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