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비극적 결말 상상하기도”
  • 뉴스1
“SKY캐슬 비극적 결말 상상하기도”
  • 뉴스1
  • 승인 2019.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정아, 아갈미향으로 새로운 전성기 맞아

[경북도민일보 = 뉴스1] 염정아가 ‘SKY캐슬’ 결말에 대해 최선을 다해 연기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염정아는 지난 1일 종영한 ‘SKY캐슬’에서 자식의 서울의대 입학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그릇된 욕망을 키우다, 입시 코디 김주영(김서형 분)에게 휘말리면서 인생이 송두리째 변화하는 한서진 역으로 열연했다. 염정아는 극에서 자신의 욕망에 충실한 캐릭터의 설득력을 높이면서 악역 아닌 악역으로 입체적인 인물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독차지했다. 그가 극에서 한 대사들은 유행어가 됐고, ‘아갈미향’이라는 독특한 별명까지 얻었다. 염정아는 지난해 영화 ‘완벽한 타인’과 올해 ‘뺑반’, ‘SKY캐슬’에 이어 영화 ‘미성년’까지 앞두고 있어 새로운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SKY캐슬’ 결말에서 모든 인물이 방향이 갑자기 바뀌었다는 반응이 있는데.
그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최선의 선택을 했다고 생각한다. 감독님에게 이미 결말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 시청자가 무엇을 불만으로 가지고 있는지도 충분히 알고 있다. 내 개인적으로도 비극적인 결말은 어땠을까 생각도 한다. 결국에는 최선이었다고 생각한다.
-최종회 대본을 보고 어떤 생각을 했나.
일단 나는 내 연기만 봐야 하지 않나. 어려웠다. 내가 계속 한서진으로 살았던 시간이 있는데 갑자기 용서를 받기 위해 연기에 방향을 틀어야 하지 않나. 혼자 속으로 계속 갈등에 부딪치면서 받아들이기까지 대본을 손에서 떼지 못 했다. 내가 자연스럽게 하지 못하면 보는 사람들은 더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했다.
-가장 어려운 장면을 꼽아본다면.
내가 잡아온 캐릭터 한서진으로 가다가 혜나 죽고 나서 부터는 힘들더라. 한서진은 정말 많은 사람들과 부딪쳤다. 그 사람을 만날 때 김주영을 만나더라도 매번 감정이 다르지 않나. 이수임, 딸하고 만날 때도 그랬다. 이번 드라마처럼 대본을 손에서 떼지 못한 적이 없다. 내가 감정적인 부분을 실수하면 방향이 완전 달라져버리기 때문이다. 그런 부분을 고민하는 것이 힘들었다. 조현탁 감독과 그런 부분을 제일 고민을 많이 했다.
-‘쓰앵님’, ‘아갈머리’ 등 유행어들이 나왔다.
처음에는 ‘쓰앵님’이 요새 유행어인가보다라고 생각했다. 내가 하는 말인지 몰랐다. 줄임말인가? 생각했다. 내가 했다고 하는데 나는 선생님이라고 한 것 같은데 ‘쓰앵님’이었나? 싶었다. 말을 빨리 해서 그런 것 같다. ‘아갈머리’도 그렇다. 처음 대본을 받고 너무 재미있었다. 이걸 입밖으로 대사를 하면 너무 재미있을 것 같았다. 실제 사전에 있는 말이더라.
-한서진에서는 빠져나왔나.
원래는 잘 빠져 나오는데, 이번에는 아직 못 빠져 나왔다. 재방송을 계속 해주니까 설 연휴에도 ‘정주행’ 스페셜이 있더라. 어제도 봤다. 감독님하고도 문자하는데 이번에 포상휴가 가지 않나. 일요일날가서 다 털고 오자는 이야기를 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연기는.
소리 없이 우는 신이 있었다. 한서진이 이 집안에 아무하고도 속을 털어놓을 사람이 없고 이 비밀을 혼자만 알고 있지 않나. 혼자만 혜나가 강준상 딸이라는 걸 아는 상황에서 그 분노와 슬픔을 어떻게 드러낼 수 있을까 싶어서 소리없이 소리지르는 것을 표현했다. 그 신이 만들어져서 많은 분들이 그 신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주셔서 뿌듯했다.
-‘SKY캐슬’은 모처럼 여배우들이 보이는 작품이었다.
처음부터 너무 신이 나더라. 다들 예뻐하는 동생들이다. (오)나라는 처음 만났고 다들 인연은 있었다. 처음부터 너무 신나서 ‘으샤으샤’ 찍은 것 같다. 이렇게 잘 될 줄 정말 몰랐다. 다만 처음에 1.7%가 나왔는데 ‘헉’하고 아무 말도 못 했다. 어떻게 하나 싶었다. 우리끼리 ‘이런 작품들이 잘 돼야 우리가 할 작품이 많아지고 열심히 하자’고 했는데 1.7%가 나온 거다. 어떻게 하나 싶었는데, 2회부터 오르기 시작하더라. 지금은 너무 잘 돼서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도전해보고 싶은 것은.
다양한 걸 많이 해보고 싶다. 내가 생각하고 있는 것들 말고 상상도 못 하는 역할을 많이 해보고 싶다. ‘맘마미아’ 같은 작품도 하고 싶다. 노래? 노래는 다 (기계로) 만져주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