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진피해·해일 없어 다행”
  • 이진수기자
“포항 지진피해·해일 없어 다행”
  • 이진수기자
  • 승인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모 4.1… 2017년 발생 지진과 연관성 적어”
市, 긴급 대책회의… 대책반 운영해 대비 나서

[경북도민일보 = 이진수기자]  포항시는 10일 규모 4.1의 지진과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날 지진은 낮 12시 53분 38초에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km 해역(발생 깊이 21km)에서 발생했다.  
 지진 전문가에 따르면 “지난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의 여진이 아니며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이라고 했다.
 포항시는 지진 발생 후 이강덕 시장을 비롯한 송경창 부시장, 도시안전국장, 지진대책국장, 자치행정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대책회의를 가졌다.

 시는 “현재까지 지진피해 신고는 없으며 지진해일 신고도 없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지진해일에 대한 통보는 규모 6.0 이상의 해역지진이 발생하였을 경우 지진해일 내습이 예상될 때 발령하지만, 이번 지진은 규모 4.1로써 지진해일을 발생시킬 가능성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과 영덕 부근의 해역 지진은 포항 지진과는 다른 단층에서 소규모 지진이 최근 10년간 연평균 4.6회 정도 발생했었다.
 전문가에 따르면 소규모의 지진이 반복돼 응력이 해소되면서 큰 지진이 날 확률이 오히려 줄어들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포항시는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등 지진 대책반 운영으로 혹시나 발생할 지진에 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