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만항 12만5000TEU 유치목표 총력
  • 이진수·김우섭기자
포항 영일만항 12만5000TEU 유치목표 총력
  • 이진수·김우섭기자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6월 인입철도 시범운행
▲ 포항 영일만항 컨테이너 부두 전경. 올해 12만5000TEU 유치 목표를 세워 놓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민일보 = 이진수·김우섭기자] 포항 영일만항이 올해 컨테이너 물동량 목표를 12만5000TEU로 설정했다.
11일 경북도와 포항시에 따르면 영일만항의 물동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12.1% 증가한 11만6205TEU를 처리했으며 이는 2014년 이후 최대 물동량 처리 실적이다.
또 지난 1월에도 전년 동월 대비 13.6%가 증가한 11만206TEU의 컨테이너를 처리한 것으로 집계돼 물동량 증가 추세는 앞으로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2013년 착공된 인입철도가 올해 연말 준공될 계획인 가운데 오는 6월부터 시범운행될 예정이다.
특히 영일만항 항만구역 내 인입철도가 준공되면 기존 포항 인근 지역 위주의 화물 처리에서 경북 북부 지역과 강원지역의 수출입 물동량까지 유치할 수 있어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아울러 항만배후단지 1-2단계 조성도 추진 중에 있다. 지난해 항만배후단지 1-1단계 53만5000㎡가 조성되고 올해 1-2단계 추가 조성된다. 이에 따라 영일만항 배후지역에 수출입 기업 유치를 통한 신규 물동량 창출의 기회도 생길 것으로 보인다.
도는 이러한 항만 인프라 확충을 기반으로 영일만항의 수출입 컨테이너 물동량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동남아 및 북방지역 신규 항로 개설과 화물 유치를 통한 항만 활성화로 포항영일만항의 환동해·북방물류 중심항만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종인 도 항만물류과장은 “올해 인입철도와 항만배후단지 등 인프라 확충과 더불어 국내외 포트세일즈, 신규 항로 개설, 컨테이너 화물 유치 인센티브 지급 등을 통한 영일만항 물동량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