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민단체, 최교일 의원 자진사퇴 촉구
  • 이희원기자
영주시민단체, 최교일 의원 자진사퇴 촉구
  • 이희원기자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이희원기자]  “스트립쇼 추태 최교일 의원(한국당·영주·예천·문경)은 사퇴하고, 장욱현 영주시장은 사실을 명백히 밝혀라.”

 영주지역 9개 단체로 구성된 영주시민사회단체연석대책회의위원회는 11일 오전 최교일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지고 있는 스트립바 출입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 측은 회견문을 통해 “스트립쇼 추태의 주인공 최교일은 즉각 사퇴하고 장욱현 시장은 사실을 명백히 밝혀 사죄하라.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때까지 투쟁을 지속할 것”고 밝혔다. 또 “2016년 9월 선비정신 세계화를 위한 업무 협력 명목으로 미국으로 떠났던 출장중에 가이드를 종용해 스트립쇼를 관람한 최 의원은 더 이상 우리의 대변자가 아니다또 사건 당일 같이 참석한 사람들도 그날의 사안에 대해 명백하고 성실하게 사실을 밝히고 책임질 일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하며 시민에게 사과할 일이 있다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사회단체연석대책위원회는 이날 집회에 이어 1인 시위까지 이어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