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의료기기 기업, 중동시장 진출 ‘날개’
  • 김무진기자
대구·경북 의료기기 기업, 중동시장 진출 ‘날개’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바이 전시회 11개 기업 참가
99만달러 수출계약·6건 MOU
▲ 지난달 28~31일 두바이 월드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린 '제44회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Arab Health 2019)'에 참가한 지역 기업인 파인메딕스 관계자가 자사 부스를 찾은 중동지역 바이어와 상담을 벌이고 있다. 사진=대구TP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대구·경북지역 의료기기 관련 기업들이 최근 중동 시장 공략에 나서 수천만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리는 등 중동지역 진출 발판을 마련했다.
 11일 대구테크노파크(대구TP)에 따르면 지난달 28~31일 두바이 월드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린 ‘제44회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Arab Health 2019)’에 지역 의료기기 관련 기업들의 참가를 지원해 총 559건의 상담을 통해 1501만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또 현장에서 99만달러 규모의 수출계약과 함께 6건의 업무협약 체결 성과를 이끌어냈다.
 이번 전시회에는 의료기기 및 스마트 헬스케어, 스포츠재활 등 분야의 대구·경북지역 11개 기업이 참가했다.
 대구TP는 이번 전시회에서 사전 시장조사를 거쳐 발굴한 유력 중동지역 바이어 20여명을 공동관으로 초청, 일대일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하는 등 지원활동을 펼쳤다.

 그 결과 우선 의료기기 업체인 메디센서는 이집트 의료기기 소모품 공급 기업에 향후 3년간 74만달러 규모의 혈당측정기(Care U SMART) 납품 수출 계약을 맺었다.
 또 인트인은 스마트폰 기반 자가배란측정기(O’VIEW-W) 및 자가정자활동측정기(O’VIEW-M)를 선보여 500만달러 규모의 수출상담을 진행했다. 특히 아랍에미리트, 바레인 등 헬스케어 관련 기관들과 각각 10만개 규모의 물량 공급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인더텍은 인지집중력 훈련 시스템인 ‘아이어스(EYAS)’를 선보여 이집트, 쿠웨이트, 이란, 말레이시아 등지의 헬스케어 관련 기업들과 총 4건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밖에도 참가 기업들은 바이어들과 향후 제품 공동개발 및 계약에 관한 상담을 활발히 갖는 등 중동지역 진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권업 대구TP 원장은 “중동 의료기기 시장은 의료산업 발전과 함께 최근 그 규모가 점차 확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의료기기 기업들의 수출 교두보 확보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