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배우 정유미, 루머 최초 유포자 등 입건
  • 뉴스1
나영석 PD·배우 정유미, 루머 최초 유포자 등 입건
  • 뉴스1
  • 승인 2019.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미측 “선처 없다” 강경대응

[경북도민일보 = 뉴스1]  나영석 CJ ENM PD와 배우 정유미의 사생활에 대해 지라시를 만들고 퍼뜨린 유포자들이 경찰 입건된 가운데 정유미 측은 다시 한 번 “선처는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유미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12일 나영석PD 관련 지라시 유포자들의 경찰 입건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앞으로도 합의나 선처는 없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최초 유포자 정모씨(29·여) 등 3명과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자 최모씨(35·여) 등 4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 악성댓글 작성자인 회사원 주모씨(34) 등 2명을 모욕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