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섬유패션산업 모든 것
  • 김홍철기자
국내외 섬유패션산업 모든 것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대구국제섬유박람회·대구패션페어 내달 6일 팡파르
글로벌 섬유패션업체 참가… 신제품 소개·해외진출 상담

[경북도민일보 = 김홍철기자] 국내외 섬유패션산업의 동향을 한자리에서 접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는 내달 6일부터 8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2019 대구국제섬유박람회 프리뷰 인 대구(PID)’를 개최한다.
 18회째를 맞는 올해 행사는 ‘새로운 핵심의 출현(NEXT CORE)’이란 컨셉으로 국내·외 315개사 섬유업체와 22개국 200여개사의 해외바이어가 참가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중국 44개사, 인도 49개사의 경우엔 국가관을 구성해 참가하고 대만, 일본 등 12개국의 총 118개사가 참가해 해 마다 해외업체 참가도 늘고 있다.
 국내에선 (주)효성, 영원무역 등 대기업을 비롯해 덕우실업, 원창머티리얼 등 주요 기업들과 한국섬유마케팅센터(KTC), 대구섬유마케팅센터(DMC), 경기섬유마케팅센터(GTC)가 회원사 등 다양한 아이템의 섬유 생산기업이 참가한다.

 참여 기업들은 △급변하는 트렌드에 맞춰 세계 섬유시장을 주도하는 스포츠·아웃도어 분야와 헬스케어·메디컬 분야 등 생활에 밀접하게 연관된 생활형 기능성 소재 △경찰복, 군복, 소방복 등과 특수 유니폼 등 하이테크 첨단신소재(워크웨어),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친환경 섬유업체들도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최신 개발 소재 및 주력 제품들을 출품한다
 해외에선 인도면직물수출진흥협회, 인도울&모직가공수출추진위원회가 인도 국가관을 구성해 참가하며 중국, 대만 등도 국가관을 꾸려 참가한다.
 오스트리아(렌징), 미국(듀폰), 프랑스, 베트남, 일본 등이 국내 섬유패션시장 진출 및 확대를 위해 활발한 상담도 벌일 예정이다.
 ‘2019 대구패션페어’도 엑스코 1층 3홀과 3층에서 같은 기간 동시에 열린다.
 이 곳에선 섬유소재, 패션, 생활용섬유제품에 이르기까지 국내외 525개사가 참가해 섬유패션산업이 융합된 시너지를 통해 국제적인 수출 비즈니스의 새로운 글로벌 마케팅모델을 제시함으로써 관련업계의 큰 기대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의열(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 회장) 대구국제섬유박람회 조직위원장은 “국내의 산업노동환경 변화와 글로벌시장 경기둔화 등 세계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개최되는 만큼 소비자와 수출시장중심의 차별화된 신제품을 선보이고, 신시장 해외바이어와 국내브랜드 바이어들에게 비즈니스 신뢰성을 더욱더 높일 것”이라며 “이를 통해 섬유산지 대구경북에서 개최되는 국제전시회로써 새로운 재도약의 기회로 만들겠다”는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