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對中 교류협력사업 본궤도
  • 김우섭기자
경북도 對中 교류협력사업 본궤도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매도시 허난성 대표단 방문
경주엑스포 참가 등 교류 확대
상반기 對中 교류협력 잇따라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경북도의 대 중국 교류협력사업이 정상궤도에 오르고 있다.
도는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양일 간  중국의 최초 자매우호도시인 허난성(河南省) 실무대표단 일행이 경북도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허난성 대표단 일행은 4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를 찾아 올해 경주에서 열리는 엑스포 등 문화행사에 참여할 의사를 내비쳤고 5일에는 경북도청을 찾아 전우헌 경제부지사를 만나 그동안 다소 뜸했던 양 지역 간 교류협력 재 강화 의지를 피력했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1995년부터 시작된 경북도와 허난성의 자매관계는 올해로 24년을 맞았다”며 “올해를 기점으로 두 지역의 관계를 다시 재정비해 내년 25주년에는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다양한 교류협력이 추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푸징 허난성 외사판공실 주임은 허난성 대표 관광자원인 소림사의 글로벌사업인 해외 소림무술센터의 경북 내 설립에 대한 기본적 입장을 밝혔다. 허난성 관계자 방문은 2016년 3월 안동으로 도청이전 이후 처음 이뤄진 공식방문으로 최근 몇 년간 사드 여파 등 대내외 여건으로 다소 주춤했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한 제스처로 풀이된다.
경북도는 오는 4월 11일,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4번째 임시정부가 머물렀던 후난성 창사시에서 개최되는 기념행사에 대표단 및 공연단을 파견해 독립운동의 성지라 불리는 경북도의 해외독립운동사를 중국 현지에 알릴 계획이다. 이어 4월말에는 우호관계를 맺고 있는 닝샤회족자치구 정치협상회의(의회 격) 부주석 일행이 도를 방문해 의회 간 교류과 의료복지 분야 교류협력을 모색한다. 또 5월에는 중국 닝샤회족자치구와의 우호결연 15주년 기념행사에 대표단, 공연단, 무역사절단 등을 파견하고 경북도 화장품 브랜드인 클루앤코 닝샤 3호점 오픈식도 갖는다. 6월에는 해외자매우호지역 공무원 초청 한국어연수사업에 중국 자매우호지역 공무원을 초청, 6개월간 한국어교육과 한국문화체험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회복중인 한중 양국 관계 훈풍 속에서 경북도는 지역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효율적인 교류협력 사업을 많이 발굴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