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대변인’ 후폭풍… 여야 ‘윤리위 맞제소’ 격렬 대치
  • 뉴스1
‘김정은 대변인’ 후폭풍… 여야 ‘윤리위 맞제소’ 격렬 대치
  • 뉴스1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나경원 징계안 제출
“저주에 가까운 저질 표현
태극기부대 목소리만 대변”

한국당 “좌파 전체주의 모습
제1야당 원내대표 연설 방해
홍영표 원내대표 제소해야”

바른미래당 “구태정치 그자체
정치인 말에는 품위 있어야”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위쪽 사진)과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전희경 대변인(아래사진)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뉴스1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위쪽 사진)과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전희경 대변인(아래사진)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뉴스1

 

여야가 13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강하게 충돌했다.
나 원내대표 발언에 격앙된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나 원내대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이 대표자로 나선 징계안은 당론으로 발의돼 여당 소속 128명 의원 전원이 서명했다.
이들은 징계안에 “국회의원 나경원은 2019년 3월 12일, 국회 본회의장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통령에 대하여 용납할 수 없는 모독을 하였으며, 정부에 대해서도 수차례 ‘좌파독재’ ‘좌파정권’ ‘먹튀정권’ ‘욜로정권’ ‘막장정권’이라는 막말을 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러 가지 참담한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말문을 연뒤 “‘좌파’라는 표현을 10번 이상 사용하고, ‘종북’이라는 표현까지도 쓰고.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을 하는 것을 보며, 정권을 놓친 뒤에 거의 자포자기하는 그런 발언이구나 하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거의 정부와 여당에 대해서 저주에 가까운 표현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주 안타깝기 그지없었다”며 “우리당과 정부는 그런 저질에 대해서 일일이 대응하기보다는, 중심을 잡고 굳건하고 의연하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연설을 통해 시대와 국민과 함께할 의사가 없는 정당임을 스스로 고백했다”면서 “오로지 문재인 정부가 망하는 것만이 자신들에게 이익이 된다는 참으로 초보적이고 저열한 수준의 발상”이라고 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태극기 집단이 써준 연설문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으며, 김해영 최고위원은 “국민을 모욕하고 국익을 훼손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수진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태극기부대의 목소리만 대변하는 동네북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반면 한국당은 민주당의 국회 윤리위 제소 움직임에 일제히 여당을 비난하며 나 원내대표 엄호에 나섰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제1야당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여당 의원들이 보인 반응은 좌파 전체주의 모습”이라며 “전체주의가 극심해질 때 보이는 지극히 비정상적이고 비상적인 언동들”이라고 비난했다.
국회부의장인 이주영 의원은 “민주당에서 국가 원수 모독죄를 들먹이는 것을 보고 청와대 눈치보기가 너무 심하지 않은가 생각이 든다”며 “지금 네티즌들 사이에선 국가원수모독죄가 언제 부활됐느냐는 비아냥이 들끓고 있는 상황을 민주당은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제1야당 원내대표 연설을 방해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사자인 나 원내대표는 “‘닭모가지를 아무리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생각난다”며 “정권이 아무리 국민의 입을 막고 목소리를 틀어 막아도 국민의 분노는 분출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당의 싸움에 바른미래당은 “구태정치”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손학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전날 원내교섭단체연설에서 거대양당이 국민에 보여준 모습은 막말과 고성, 몸싸움이 얼룩진 구태정치 그 자체였다”며 “국회의원이 말로 정치하는 것 만큼 정치인의 말에는 품위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은 원내대표의 발언으로서 정치적 금도를 넘었다”며 김정은 수석대변인, 좌파 포로 정권 등은 일반 의원으로서도 써서 안될 말이라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반응은 도저히 지켜볼 수 없을 정도로 한심하다”면서도 “집권 여당이 인내심과 포용성도 없는 모습은 대통령 중심제의 문제점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