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싱그러운 경치 가득 품은 북적이는 경북
  • 김우섭기자
봄의 싱그러운 경치 가득 품은 북적이는 경북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봄맞이 추천여행지 소개

봄꽃의 여왕 벚꽃
경주 보문단지·대릉원 일대
안동 영월교·김천 연화지 등

인생사진 핫플 유채꽃
푸른바다도 있는 포항 호미곶
‘섬 전체가 꽃단지’울릉 죽도

노랑색의 매력 산수유
200~400년 고택사이에 장관
봉화‘띠띠미 마을’과 의성
경주 보문호 벚꽃 야경
김천 연화지 벚꽃
봉화 띠띠미마을 산수유
안동 월영교 벚꽃
의성 산수유 꽃피는 마을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가 ‘꽃길 따라 봄 여행, 경북에서 설레 봄’을 테마로 봄꽃 추천여행지를 13일 소개했다.
 벚꽃은 봄꽃의 여왕. 꽃으로 하늘을 가릴 만큼 화려하게 피었다가 금새 흩날리듯 떨어지며 꽃비와 함께 사라진다. 도내시군마다 벚꽃 명소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경주 보문단지와 대릉원 일대, 안동 낙동강변 벚꽃거리, 김천 연화지가 벚꽃의 명소로 손꼽힌다.
 3월 말부터 4월 첫째 주까지 경주는 도시전체가 꽃물결로 뒤덮인다. 특히 보문단지와 대릉원 일대는 전국에서 찾아 온 여행객들이 만들어 내는 꽃 축제가 열린다. 4월 6일 벚꽃 마라톤대회에는 매년 세계 각국에서 오는 1만 5000명 이상의 마라토너들이 참가해 꽃길 레이스를 펼친다. 
 안동 낙동강변 벚꽃축제가 매년 열린다. 하양과 연분홍의 꽃 대궐이 1㎞이상 긴 터널을 이룬다. 올해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10일간 이어진다. 하회마을과 월영교 주변 벚꽃 길도 빼놓을 수 없다. 
 김천 교동 연화지 둘레길이 SNS 입소문을 통해 널리 알려져 있다. 김천시에 따르면 연화지 벚꽃은 하늘에서 내려다 본 가장 아름다운 벚꽃이라고 한다.
 한편 올해 경북의 벚꽃 개화시기는 경주는 27일, 안동은 4월 2일이라고 한다. 보통 개화시기로부터 4~5일이 절정기라고 할 수 있으니 짧은 기간을 놓치지 않아야 가장 화려한 벚꽃을 볼 수 있다.
 사진찍기 가장 좋은 곳은 유채꽃밭이다. 유채꽃은 느긋하게 기다려 준다. 가장 오랫동안 피어 있는 봄 꽃, 유채꽃 여행지로 경주 황룡사지와 첨성대, 포항 호미곶, 울릉도 죽도를 추천한다.
 경주 황룡사지와 첨성대 유채꽃은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봄꽃의 핫플레이스로 유명하다. 첨성대와 반월성에서는 학창시절 교복을 입고 수학여행의 추억에 빠져 든다. 가족들과 연인들은 저마다의 포즈를 뽐내며 세상에서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꽃 잔치를 만들어 낸다. 또 푸른 동해바다의 봄을 알리는 포항 호미곶 유채꽃은 바다가 있어 싱그러운 노란 빛을 맘껏 담을 수 있으며 울릉도 도동항에서 15분 정도 떨어진 작은 섬 죽도에도 유채꽃 단지가 있다. 죽도 유채꽃 여행은 울릉도에서 떠나는 또 하나의 아름다운 섬 여행이 될 것이다.
 산수유의 노란 꽃잎을 보기에는 봉화 봉성면 띠띠미 마을과 의성 사곡면 산수유 꽃피는 마을이 빠질 수 없다. 
 봉화 ‘띠띠미 마을’은 어감 좋은 순우리말이다. 400년이나 된 원조 산수유 군락지가 있다. 조상 대대로 재배하던 수령 백년을 넘은 산수유나무들이 고즈넉한 고택들 사이 마을의 골목과 담장을 꽉 메워 장관을 이룬다. 4월 7일에는 산수유 시낭송회도 있다.
 의성 ‘산수유 꽃피는 마을’에서는 23일부터 31일까지 꽃맞이 행사가 있다. 화전리 마을 일대는 200~300년 된 자생 산수유나무가 군락을 이뤄 마을 전체가 산수유 물결로 장관을 이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