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지역발전 위해 도민과 소통
  • 김우섭·정운홍·김영무기자
이철우 지사, 지역발전 위해 도민과 소통
  • 김우섭·정운홍·김영무기자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영주 방문 ‘찾아가는 현장 소통 간담회’ 진행
기관·사회단체장, 주민과 지역현안 해결방안 논의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4일 안동 문화예술의 전당에서 찾아가는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갖고 권영세 안동시장,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등 참석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4일 안동 문화예술의 전당에서 찾아가는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갖고 권영세 안동시장,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등 참석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민일보=김우섭·정운홍·김영무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4일 한국정신문화의 수도 안동시와 문향의 고장 영양군에서‘찾아가는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이 지사는 백신 자급자족을 통한 국민 보건환경 증진 및 백신산업 세계화를 위해 안동 풍산읍에 건립 중인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건설현장을 방문해 건립 취지 및 추진현황 등을 청취하고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건립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했다.
현장 소통 간담회에는 안동 문화예술의 전당에서 권영세 안동시장, 정훈선 안동시의회 의장, 경상북도의회 의원, 안동시 기관 사회단체장과 주민대표 등 150여명이 함께 한 가운데 다양한 의견과 애로사항 청취 등을 통해 안동시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한편 경북도정과 안동시정 주요 현안에 대한 설명을 듣고 도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도청이전 신도시를 세게적 공모를 통해 명품관광단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도시 자체가 명품 관광단지로 만들기 위해  도청이전 신도시 2단계 건설을 잠시 보류 시켰다. 1단계 도청이전 신도시 개발의 문제점을 보완해 안동시의 구도심과 신도시가 모두 활성화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며 “대한민국의 중심 경상북도, 경상북도의 중심 안동시가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오후에는 영양군청 대회의실에서 오도창 영양군수, 김형민 영양군의회 의장, 경상북도의회 의원, 영양군 기관 사회단체장과 주민대표 등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갖고 이문열 문학관과 남자현 역사공원 조성사업 등 영양군 발전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전국 최고 수준의 고추 관련 식품을 생산하고 있는 영양고추유통공사를 방문해 현황 설명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가공시설과 고추 육묘장을 둘러보면서 급변하는 국제농업환경에서 고추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안동에 건설 중인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현장을 보면서 미래 신산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고 영양고추유통공사 방문으로 농가소득 증대 방안에 대한 구상을 할 수 있었다”며 “안동시와 영양군에서 자유롭게 소통하며 도민들의 지역을 걱정하는 마음과 고민을 새삼 느끼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지난 1월 울진군, 2월 경산시,의성군,예천군,김천시,경주시,칠곡군,영천시에 이어 아홉번째 현장 소통간담회를 열었다. 3월~4월까지 23개 시군 소통간담회를 마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