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 승리· ‘불법 촬영’ 정준영, 경찰 行
  • 뉴스1
‘성접대 의혹’ 승리· ‘불법 촬영’ 정준영, 경찰 行
  • 뉴스1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의자 신분
“정말 죄송하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29·사진 왼쪽)와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오른쪽)이 피의자 신분으로 각각 경찰에 출석했다.
정준영은 14일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정준영은 승합차에서 내린 뒤, 검은색 정장을 입고 긴 머리를 질끈 묶은 채 현장에 나타나 포토라인에 선 뒤, “죄송하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고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다만 “메시지 원본을 제출할 것이냐” “앞서 2016년 사건에서 무혐의를 받은 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준영은 무표정으로 일관한 채 “죄송하다”며 “조사 성실히 임하게…”라고만 말한 뒤 서둘러 들어갔다.

정준영은 14일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정준영은 14일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어 승리는 같은 날 오후 2시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승리는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은 데 이어 두 번째 경찰 출석이다.
이날 승리는 예정 시간보다 약간 늦은 시간에 도착해  어두운 표정으로 포토라인에 섰다. 이어 ‘성접대 혐의에 대해 부인하느냐’는 질문에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국민 여러분과 저로 인해서 상처 받고 피해 받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클럽 버닝썬 실소유주가 맞나’, ‘아직도 억울하다고 생각하느냐’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제가 어떤 말씀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되게 조사 임하겠다”고 답하고 들어갔다.
한편 승리는 2015년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에서 자신의 사업 해외 투자자들에 성접대를 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승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승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에 승리 측은 모바일 메시지 내용이 허위라고 반박하며 지난달 27일 경찰에 자진 출두했고, 8시간 30분 동안 조사를 마쳤다. 하지만 이달 10일 경찰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승리를 입건했고, 논란이 된 모바일 메신저 대화방에 다른 연예인들도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결국 승리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연예계 은퇴를 직접 선언했고,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13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측은 계약 종료를 발표하며 “지난 12일 승리의 은퇴 입장 발표 이후, YG는 승리의 요청을 수용하여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했다”며 “YG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회사로서 좀 더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승리의 클럽 버닝썬에서 시작된 논란은 정준영으로 이어졌다. 정준영은 지난 2015년 여성들과의 부적절한 영상을 촬영한 뒤 지인들이 있는 단체 채팅방에 직접 유포했다는 논란에 최근 휩싸였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을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 및 유포한 혐의로 입건했다.
이 와중에 지난 12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정준영은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며 “제가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라고 말했다. 이에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도 “당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하여 더 이상 정준영과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당사는 2019년 1월 자사 레이블 ’레이블엠‘과 계약한 가수 정준영과 2019년 3월 13일부로 계약 해지를 합의했다”라며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