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글로벌 물 중심 도시’ 날개 달았다
  • 김홍철기자
대구시 ‘글로벌 물 중심 도시’ 날개 달았다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정부 최초 아이사물위원회 이사기관에 재선출
경쟁력 높은 물기업·우수한 정수 기술 등 전파 앞장
9월 세계물도시 포럼 적극 홍보… 이미지 제고 총력

[경북도민일보 = 김홍철기자] 대구시가 아시아물위원회에 지방정부로는 유일하게 이사기관으로 재선출 됐다.
 14일 시에 따르면 이날부터 16일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아물위원회(AWC. Asia Water Council) 총회’에서 AWC 이사기관으로 선출됐다.
 AWC와 필리핀 마닐라 광역상하수도청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총회엔 한국과 중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캄보디아·라오스 등 아시아 장·차관급 정부인사 등과 국제기구, 공기업, 협회, 대학 등 26개국 3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 총회에는 아시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입법·제도적 지원방안 마련 목적으로 한국, 파키스탄, 네팔 등 아시아 국회의원이 참여한 물 협의체 발족준비회의가 개최됐다.
 이 준비회의에 한국에서는 주승용 국회의원과 임종성 국회의원이 참여해 아시아 물 문제 해결에 동참했다.

 대구시는 지난 2015년 ‘세계 물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이후 ‘대한민국 국제 물주간’,‘세계 물도시 포럼’성공 개최 경험과 국가 물산업클러스터의 성공적인 조성 및‘2020년 제17차 IWRA 세계 물 총회’ 유치 등 물 중심 도시로서의 비전을 전략적으로 홍보해 지난 2016년 3월 AWC 1차 총회에서 지방정부로는 유일하게 이사기관으로 선출된 바 있다.
 시는 공동 주최 기관인 필리핀 마닐라 광역상하수도청(MWSS)및 세계물도시포럼을 통해 네트워크를 구축한 태국 광역상수도청(MWA) 주요 관계자들과의 면담을 갖고 국가 물산업클러스터 사업과 대구의 우수한 정수 및 하·폐수처리 기술, 기술력과 경쟁력이 우수한 물기업 등을 적극 홍보했다.
 아울러  AWC 130여개 회원기관을 대상으로 오는 9월 대구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국제 물주간(KIWW 2019) 및 세계 물도시 포럼(WWCF 2019)과 2020년 제17차 IWRA 세계물총회를 홍보해 물중심 도시 대구의 이미지를 높일 계획이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대구시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 활성화와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및 IWRA 세계물총회 등 물관련 국제행사를 개최하는 글로벌 물중심도시로서 이번 AWC 이사기관 재선출을 계기로 아시아 물 문제 해결 및 물 산업 발전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AWC는 아시아 물 문제해결 및 국제 이슈화를 통한 지속가능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기존 아시아 물관련 고위급 회담을 국제협의체로 발전시켜 지난 2016년 3월에 설립돼 현재 아시아 20여개국 130여개 기관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