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임시국회 싸움만 하다 날샐라
  • 뉴스1
3월 임시국회 싸움만 하다 날샐라
  • 뉴스1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싸움 번진 나경원 후폭풍
사상 초유의 당지도부 맞제소
민주·한국, 비난 여론 의식
“제소건 윤리위 판단에 맡겨”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 등
여야 협상 과정 더욱 꼬일 듯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전희경 대변인(왼쪽)과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징계안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징계안을 각각 제출하고 있다.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전희경 대변인(왼쪽)과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징계안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징계안을 각각 제출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둘러싼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면서 가까스로 정상화된 3월 임시국회도 급랭 되는 모습이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각각 제소하는 등 사상 초유 상대 당 지도부 윤리위 맞제소 사태가 벌어졌다.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비핵화 문제를 언급하면서 “더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한 것을 두고 정부와 여당에 대해서 저주에 가까운 표현을 했다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에 한국당은 대통령과 청와대만 바라보는 민주당이 제1야당 원내대표의 입을 틀어막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한국당과 민주당 모두 윤리위 제소 건은 위원회 판단에 맡긴다는 입장이다. 양당 모두 소모적인 ‘설전’이 이어질 경우 정치권 전체의 비판뿐 아니라 여론의 반발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거대 양당 지도부 간 감정싸움은 앞으로 있을 여야 협상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여야가 한 치의 양보 없는 대치를 이어가고 있는 선거제도 개편안 협상은 더욱 꼬일 전망이다.
한국당을 제외한 민주당 등 여야 4당의 선거제도 개편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상정을 두고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상정은 ‘의회주의’ 말살이며 의원직 총사퇴 카드까지 꺼내 든 상황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윤리위 맞제소 건은 불난 집에 기름을 부은 꼴이 된 셈이다.
한국당은 일단 여야 4당의 입장을 지켜보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선거법 패스트트랙이 현실화될 경우 3월 임시국회뿐 아니라 정국은 파국에 이를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뉴스1과 통화에서 “만약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운다면 3월 국회가 아니라 국회 자체를 안 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한다는 건 의회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