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한민국은 알바천국”
  • 뉴스1
황교안 “대한민국은 알바천국”
  • 뉴스1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정부 일자리 정책 맹비난
일자리 창출에 54조 쏟았는데
청년체감 실업률은 역대 최악
부익부 빈익빈 현상만 심화

황교안<사진>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대한민국이 알바 천국이 됐다”며 문재인 정부의 경제·일자리·민생 정책을 맹비난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작년 2월 대비 취업자 수가 26만3000명이 늘었다는데 실질적인 고용상황은 오히려 악화되고 청년체감 실업률은 역대 최악인 24.4%”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30~40대 일자리 24만3000개가 줄었고 양질의 금융업 도소매업도 26만명 가까이 감소했다. 36시간 이상 취업자도 44만3000명으로 줄었다. 그나마 좋은 일자리가 감소했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특히 “어제 나온 통계청 고용동향은 한마디로 이 정권의 일자리 사기”라며 “이 정권이 일자리 창출에 쓴 돈이 무려 54조원이 되는데 도대체 이 막대한 돈을 어디에다 다 쓰고 참담한 고용성적표를 받았는지 철저히 따지겠다”고 예고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도 “우리나라 경제가 정말 최악”이라며 “실업자 수가 9년 만에 가장 많이 늘어났다. 빈 일자리도 8년 만에 가장 크게 줄어, 취업 기회는 급감했다. 특히 저소득층과 청년층의 타격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중의 열광을 위한, 대중의 동원에 의한, 좌파세력만의 포퓰리즘 정책, 결국 빈곤의 악순환과 부익부 빈익빈 현상만을 심화시켰다”며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를 외치며 국민 모두를 책임지겠다던 문재인 정권의 실험은, 결국 국민 누구하나 책임지지 못하는 ‘내 삶을 망친 국가’라는 참상만을 남겼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최대 민생현안으로 떠오른 미세먼지에 대해서도 “여러 통계가 있지만 미세먼지의 상당 부분이 중국에서 온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에 미세먼지 문제를 공동으로 해결하자는 제안을 했으나 면박에 가까운 답변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 그러면서 “이 정부 들어와서 중국에 대해 미세먼지 문제를 같이 해결하자는 담담한 제안을 했다는 얘기를 듣지 못했다”며 “듣기로 문 대통령이 이 문제를 거론했는데 거의 면박에 가까운 답변을 들은 일 밖에 없다고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참으로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부라는 생각이 든다”며 “정부와 여당이 국민의 삶을 제대로 못챙기면 우리라도 나설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