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 비상
  • 김우섭기자
‘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 비상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한 中 여행객 소시지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 발견
경북도, 전 양돈농가 담당관제 시행… 유입차단 총력
사진 = 뉴스1
사진 = 뉴스1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한번 걸리면 치사율 100%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전세계적으로 계속 확산되면서 국내 유입에도 비상이 걸렸다.
 ASF는구제역과 달리 사람에게 전염되지는 않지만 가축용 돼지와 야생 맷돼지가 감염되면 전파력이 매우 빨라 폐사율이 100%에 달해 농가에겐 치명적이다. 그래서 중국 내에서는 ASF를 가장 위험한 1급 전염병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국제수역사무국(OIE) 역시 A급 질병으로 지정하고 있다. 예방백신이 없고 질병에 대한 유전자 정보가 20% 정도 밖에 없어 백신 개발도 어려운 실정이다.
 특히 지난 4일 중국 산둥성 옌타이에서 평택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여행객이 가지고 온 소시지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발견돼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지난 15일부터 중국발 입국 선박을 대상으로 수화물 전수 엑스레이 검사를 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ASF 발생국은 중국 107 회(2018년 8월 최초), 몽골 11회(2018년1월 최초), 베트남 79회(2019년 2월 최초) 등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또 여행객 휴대물품에서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사례가 한국 4, 일본 10, 대만 25, 태국 9, 호주 46건 등이 적발됐다.

 사정이 이렇자 미국은 ASF 우려로 중국산 돼지고기 약 100만파운드(454t)를 압수조치하는 등 미국내에서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미국 정치 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지난주 뉴욕에서 중국산 돼지고기 압수 조치에 들어갔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관세청과 농무부는 압수한 돼지고기에 ASF 감염 여부를 현재 조사 중이다.
 중국은 세계 최대 돼지고기 생산지다. 지난해 8월 랴오닝성에서 첫 ASF 감염 사례가 나온 이후 급속도로 중국 각 지역으로 감염이 확산돼 몸살을 앓고 있다. 현재까지 28개 성(省)·시(市)에서 112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됐고 대부분이 농장에서 감염 사례가 나온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에서는 약 100만마리의 돼지가 도살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도내 전 양돈농가에 대해 담당관제를 시행하고 지난 16일부터 현장 점검에 돌입하는 등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양돈농가 담당관은 중앙담당관 1명과 지자체 공무원 1명이 2인 1개조로 팀을 구성해 월 1회 직접 방문과 매주 전화 등을 통해 현장밀착형 방역 관리를 실시키로 했다. 담당관은 주변국 ASF 발생 등 국내 유입 위기상황에 대한 상황전파와 더불어 남은 음식물 급여시 적정처리(80℃ 30분)여부, 외국인근로자 방역관리, 매일 임상증상 관찰과 조기신고 등에 대한 방역지도를 강화한다.
 경북도는 축산관계자의 ASF 발생국 여행을 자제하고 부득이한 경우 출입국 신고 및 소독 등의 조치와 귀국 후 최소 5일 이상 농장 출입을 금지하며 관광객은 발생국 농장 방문을 금지하고 발생국가의 식육가공품(햄·소시지) 등의 음식물을 국내에 반입하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양돈농가에서는 축사내외 소독 철저, 출입차량이나 출입자에 대한 통제 및 소독 등 방역기본 수칙을 준수하는 한편 발열이나 갑작스런  폐사 등 사육중인 돼지의 ASF 의심증상 발견 시 신속히 신고(1588-4060)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현재 주변국으로 확산되는 엄중한 상황에서 방역기관의 적극적 대처와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양돈농가의 신념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