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갈등 2년 만에 재점화
  • 여흥동·김무진기자
성주 사드갈등 2년 만에 재점화
  • 여흥동·김무진기자
  • 승인 2019.03.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드배치반대 대책위·주민
대구 민주당사 앞 기자회견
“시간 끌다 정식 배치 추진
성주·김천 주민 기만 행위”
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8일 오전 대구 동구 신천동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열린 사드 정식배치 규탄 대구경북기자회견에서 회원들이 주한미군 측이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정식배치 사업계획서 모형을 찢어 소성리의 평화를 지키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8일 오전 대구 동구 신천동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열린 사드 정식배치 규탄 대구경북기자회견에서 회원들이 주한미군 측이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정식배치 사업계획서 모형을 찢어 소성리의 평화를 지키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경북도민일보=여흥동·김무진기자 ] 성주에 사드 갈등이 2년만에 재점화될 조짐이다. 주한미군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내 부지활용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고 정부가 사드 정식 배치를 위한 일반환경영향평가 실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진보단체와 성주군 소성리 주민들이 사드 정식 배치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8일 대구 동구 신천동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정식 배치 철회 선언을 정부에 요구했다. 기자회견장에는 사드가 배치된 성주군 소성리 주민들도 일부 참여해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사드 빼야 진짜 평화’, ‘주민 일상 돌려달라’, ‘사드부터 당장 빼라’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정부와 여당을 압박했다.

대책위 한 관계자는 “문 정부 출범 이후 사드는 가장 먼저 걷어냈어야 하는 첫번째 적폐였으나 정부가 임시 배치니, 정식 배치니 하며 시간을 끌다 최근에 정식 배치를 추진하고 있다”며 “3년 가까이 사드 반대 투쟁을 해온 성주와 김천 주민들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기자회견문에서 “정부는 미국의 사업계획서 제출, 환경영향평가 운운하기 전에 국정농단 세력이 불법 반입·설치한 사드를 먼저 철거하고, 사드가 과연 우리나라에 필요한 무기체계인지 원점부터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사드 정식 배치를 고려한 일반환경영향평가 실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미군에게 받았던 사업계획서를 되돌려 보내고 이제라도 사드 철회를 선언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대책위는 오는 21일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정식 배치 철회를 촉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빨갱이아님 2019-03-19 11:05:07
이사람들 왜 이래요? 좋다고 80%사람들이 사드 찬성하는 사람들 찍어줬잖아요. 그럼 사드 찬성하는 것 아닌가요? 그럼 대의에 따라 사드 환영을 해줘야지 왜 반대를 해요 반대를!! 이사람들 다 빨갱이 아냐?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