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은 지열발전소에 의한 촉발지진”
  • 이진수기자
“포항지진은 지열발전소에 의한 촉발지진”
  • 이진수기자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조사연구단, 포항지진 원인 규명 결과 발표
지열발전소 물 주입과정서 단층 자극해 本震 확산
지진원인 논란 종지부… 포항, 지진도시 오명 탈피
포항시, 정부에 지역경제활성화 대책 촉구 나설 듯
이강근 포항지진정부조사연구단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포항지진과 지역발전의 연관성에 관한 정부조사연구단 결과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지난 2017년 11월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 원인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작년 3월부터 약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 왔다. 뉴스1
이강근 포항지진정부조사연구단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포항지진과 지역발전의 연관성에 관한 정부조사연구단 결과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지난 2017년 11월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 원인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작년 3월부터 약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 왔다. 뉴스1

[경북도민일보 = 이진수기자] ‘포항지진은 자연 발생적이 아닌 지열발전소의 영향에 의해 발생한 지진이다.’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20일 지난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은 지열발전소에 의해 촉발됐다는 결론을 내렸다.
  포항시 북구 흥해에 지열발전소 건립을 위해 땅 속 4㎞ 이상 깊이에 2개의 구멍을 뚫으면서 단층 균열과 진흙 유출이 이뤄졌고, 단층의 압력이 높아져 규모 5.4의 포항지진 본진으로 확산됐다는 결론이다.
 포항시는 이에 따라 정부에 지진 피해를 입은 시민들의 경제적·정신적 피해 보상과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강근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장(서울대 교수)은 이날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열발전소의 지열정을 굴착하고 이곳에 유체를 주입하며 미소 지진이 순차적으로 발생했고, 시간이 흐르며 포항지진이 촉발됐다”고 했다.
 지열발전소와 포항지진의 연관성이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유발지진은 지진에 직접적인 영향을, 촉발지진은 이보다 낮은 간접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지난해 3월 국내외 전문가 16명(국내 11명·국외 5명)으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지난 1년 간 정밀조사를 진행해 왔다.
 이날 결과는 국내외 두 그룹의 독립적인 조사 내용을 종합해 발표했다.
 해외 조사위원회에 참여한 쉐민 게(미국 콜로라도 대학 교수)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가 지열 발전으로 인해 활성화 됐다”면서 “2019년 지열 발전소 굴착 과정에서 소규모 지진 발생이 일치하는 등 관련성을 찾을 수 있었다”고 했다. 지열발전은 지하 4㎞ 이상 깊이에 구멍 2개를 뚫어 한쪽에 물을 주입해 뜨거운 지열로 데우고, 이때 발생한 수증기를 다른쪽 구멍으로 빼내 발전기 터빈을 돌려 전기를 얻는 방식이다.
 포항지열발전소는 2010년 이명박 정부시절 신재생에너지를 확보하기 시행한 국책사업으로 사업자는 넥스지오이다.
 지열이 가장 높은 지역인 포항에서 추진된 가운데 완공을 앞둔 2017년 11월 지진 발생으로 현재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포항지진은 2016년 9월 12일 발생한 규모 5.8 경주지진에 이어 1978년 본격적인 지진 관측 이래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지진이면서 역대 가장 많은 피해가 발생한 지진이다.
 지열발전소가 포항지진과 관련이 있다는 결론에 따라 향후 포항시민들이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정부조사연구단의 이번 발표로 포항은 무엇보다‘지진 도시’라는 오명에서 벗어나게 됐다.
 시민들은 지진 공포와 불안속에서 생활했으며 일부는 지진 진앙지인 흥해를 떠나 타 지역으로 이사를 가기도 했다.
 또한 기업들의 포항 투자 기피와 관광객이 감소하고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는 등 지역경제가 크게 악화됐다.
 다행히 자연지진이 아니다는 결론이 나 포항은 지진 오명에서 벗어나 향후 각종 사업에 탄력이 예상된다.
 포항시의 고위 공무원은 “지열발전소 영향에 의해 지진이 발생했다는 결론이 나 참으로 다행이다”며 “그동안 지진으로 인해 지역경제가 많이 침체됐는데 이제는 각종 사업을 제대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한편 이강덕 포항시장은 21일 시청에서 포항지진에 대한 정부조사연구단의 결과 발표에 따른 기자회견을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