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쌍용차와 힘합쳐 신형 코란도 알리기 나섰다
  • 김대욱기자
포스코, 쌍용차와 힘합쳐 신형 코란도 알리기 나섰다
  • 김대욱기자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 공동 프로모션 실시
오늘까지 포스코센터서 전시
차체 74% 고장력 강판 적용
연비개선·안전성 동시 확보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과 예병태 쌍용자동차 부사장이 신형 코란도 신차 흥행을 기원하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과 예병태 쌍용자동차 부사장이 신형 코란도 신차 흥행을 기원하며 악수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대욱기자] 포스코가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포스코센터에서 쌍용자동차와 함께 신차 뷰:티풀 코란도 2대를 전시하고 공동 프로모션을 실시해 ‘Business with POSCO’실현에 나섰다.
 이번 공동 프로모션은 고객사, 공급사 등 전후방 파트너사와 더불어 발전하고 포스코의 경쟁력도 강화시켜 국내 산업생태계를 강건화하겠다는‘Business With POSCO’의 일환으로 고객사인 쌍용차의 티볼리, G4렉스턴에 이은 신차 흥행이 지속될 수 있도록 마련했다.

 포스코는 쌍용차와 개발 초기부터 전략적 협업을 통해 신형 코란도 차체의 74%에 고장력 강판(340Mpa 이상)을 적용했으며, 이 중 초고장력 강판(AHSS:Advanced High Strength Steel, 590Mpa 이상)을 46% 이상 적용해 차체경량화를 통한 연비 개선과 쌍용차 자체시험 결과 신차안정성평가(KNCAP) 충돌안전성 1등급 수준의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이날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예병태 쌍용차 부사장과 함께 전시장을 찾아 8년만의 풀체인지 모델로 첨단 안전 옵션을 대거 채용한 신형 코란도 시승행사에 직접 참여했다.
 최정우 회장은 “포스코와 오랜 협력 관계를 이어 온 쌍용차는 포스코의 동반자”라며, “양사의 굳건한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쌍용차가 소비자들로부터 사랑받는 글로벌 SUV 전문 메이커로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포스코도 최선을 다해서 도울 것” 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