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사회복지시설 청년일자리 사업 추진
  • 유호상기자
김천시, 사회복지시설 청년일자리 사업 추진
  • 유호상기자
  • 승인 2019.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유호상기자] 김천시는 청년들의 도시유출을 방지하고 질 좋은 복지일자리를 창출하고자 올해부터 관내 사회복지시설에 ‘청년복지 행복도우미’ 사업을 2019년 3월부터 지원하고 있다.
 사회복지시설 청년복지 행복도우미 지원사업은 경상북도에서 행안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과 연계하여 질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마련한 사업으로, 만 19세~39세의 사회복지관련 자격증 소지자를 대상으로 사회복지시설에 취업을 연계해 주는 사업이다. 3월부터 22개월간 월 200만원 인건비와 청년들의 지역정착을 장려하기 위한 월 30만원 정착지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김천시 사회복지시설 중 ‘청년복지 행복도우미’를 신청한 시설은 총 9개소로, 각 시설에서 1~2명씩 공개채용을 원칙으로 2월말 채용, 3월부터 총 12명이 실 근무 중에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청년일자리가 많이 부족한 중소도시에서 질 좋은 복지 일자리가 생겨서 지역에서 많은 청년들이 일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더 나은 복지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복지분야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할 것”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