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신규 공중보건의사 221명 의료취약지 배치
  • 김우섭기자
경북도, 신규 공중보건의사 221명 의료취약지 배치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가 신규 공중보건의사 221명을 대상으로 직무교육을 하고 각 시군 및 공공병원 등에 배치했다.  사진 = 경북도제공
경북도가 신규 공중보건의사 221명을 대상으로 직무교육을 하고 각 시군 및 공공병원 등에 배치했다. 사진 = 경북도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는 신규 공중보건의사 221명을 대상으로 도청 화백당에서 11일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각 시군 및 공공병원 등에 배치했다.
 신규 공중보건의사 221명(의과 136명, 치과 28명, 한의과 57명)은 도내 보건소, 보건지소, 공공병원, 취약지역 응급의료기관 등에서 3년간 복무하게 된다.

 특히 울릉군에는 내과, 외과, 소아청소년과, 정형외과 전문의 등 의과 17명, 치과의 1명, 한방의 3명을 포함한 총 21명을 배치했다. 2018년 개원한 영주적십자병원에도 5명의 신규 공중보건의사를 배치해 취약지역 주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221명의 공중보건의사가 배치되면 지난해 553명에 비해 4명이 증가한 총 557명(의과 330, 치과 74, 한의과 153)의 공중보건의사가 경북도의 농어촌 의료서비스 개선과 의료취약지 공공보건의료 지킴이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김재광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공중보건의사는 의료취약지역 일선현장에서 어렵고 힘든 여건 속에서도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지는 보배같은 귀한 존재이다”며 “도민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