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臨政은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출발점”
  • 김우섭기자
“臨政은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출발점”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 개최
“300만 도민 하나돼 나라사랑 정신 계승” 다짐
11일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에서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임종식 경상북도교육감, 경상북도광복회 회원 등이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11일 경북독립운동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에서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임종식 경상북도교육감, 경상북도광복회 회원 등이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는 11일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기념식은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배선두 애국지사, 박영서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장, 임종식 경상북도교육감과 경상북도광복회 회원 등 400여명이 참석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겼다.
 기념식에 앞서 도내 독립운동유공자의 이름이 새겨진 추모벽에 헌화 분향하며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에 고마움을 표현하고 순국선열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념일이 4월 13일에서 4월 11일로 변경된 이후 처음 개최되는 것으로 국민의례, 약사보고, 기념사, 시낭독, 만세삼창 및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김형숙 전문 시낭송인은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인 조마리아 여사의 마지막 편지를 낭독해 참석한 사람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으며, 석주 이상룡 선생의 스토리 공연을 통해 고단했던 독립운동가의 삶을 보여줘 참석자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또한 시기별 임시정부 청사, 주요 참여인사와 관련된 그림 38점을 전시한 임시정부 유적지그림 전시행사가 부대행사로 열려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임시정부는 나라를 잃은 이후 국내외에 흩어져 있던 독립단체와 한국인을 대표하는 단일 정부로서의 위상을 확립했던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출발점이다”며 “조국을 위해 초개같이 목숨을 바쳤던 애국지사의 피와 땀이 헛되지 않도록 300만 도민이 하나가 되어 그 분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해 나가자”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