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인공강우 능사 아냐”
  • 김무진기자
“미세먼지 저감, 인공강우 능사 아냐”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실제 적용 한계… 근본적 해결 안돼” 반발
대구시, 지형 특성상 인공구름 형성 용이 실험 검토
지난 1월25일 전북 군산 서쪽 해상에서 기상항공기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첫 인공강우 실험을 하고 있다.  사진 = 기상청 제공
지난 1월25일 전북 군산 서쪽 해상에서 기상항공기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첫 인공강우 실험을 하고 있다. 사진 = 기상청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대구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방편으로 인공강우 실험을 계획 중인 것과 관련, 지역 환경단체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대구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2일 논평을 통해 “대구시는 기상청이 지난 1월 실시했지만 실패로 끝난 인공강우 실험을 마치 미세먼지 저감 해결책인양 전면에 앞세우고 기대효과를 부풀리고 있다”며 “근원적인 대책은 살피지 않고 과학기술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려는 과학만능주의를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세먼지 대책에 조바심을 내고 있는 현 상황에 편승, 인공강우 실험을 추진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며 “인공강우 실험은 효과 검증 및 실제 적용에 있어서의 한계 등 여러 난제가 있는 만큼 단기적 성과에 매몰된 정책 추진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 측은 또 “인공강우 실험은 기후변화와 관련한 연구의 폭을 넓히고, 인력 및 인프라 양성 등 장기적 관점에서 추진돼야 할 사안”이라며 “근본적 해결을 위해서는 석탄화력발전소 및 자동차 중심의 교통정책을 손보는 등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저감대책 수립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시는 도심산단의 미세먼지 특별관리구역 지정, 공해 차량 규제 및 대중교통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며 “검증되지 않은 실험을 시도하는 것에 목매지 말고 ‘지역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대책’ 마련 노력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지난 4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주재한 ‘미세먼지 저감대책 강구’ 전국 광역단체 부단체장 긴급 영상회의에서 “대구에서도 인공강우 실험을 실시해 달라”고 건의했다. 대구가 내륙 도시이자 분지라는 지형 특성상 인공구름 형성이 용이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환경부는 대구시의 인공강우 실험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