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청년들 일할 곳 없다
  • 손경호·김무진기자
대구청년들 일할 곳 없다
  • 손경호·김무진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3월 고용동향 분석
대구 자영업·일용직 근로자
1년 여 넘게 연속 동반 감소
30대취업자 감소율 전국 최고
추경호 의원 “反시장적 정책
대구지역 고용시장 직격탄”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3월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3월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뉴스1

[경북도민일보=손경호·김무진기자] “취업을 하고 싶어도 취업할 곳이 없고 아르바이트 자리도 잘 나오지 않아요.”
 15일 오후 대구 동성로에서 만난 청년실업자 장모(34·경산시)씨의 안타까운 하소연이다. 대구의 청년들이 일할 곳을 찾지 못하는 악순환이 계속되는 등 고용시장이 극도로 위축되고 있다. 외형적으로는 개선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 대구지역의 3월 고용상황을 보면 최악 수준에 머물러 있다.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이 지난 10일 통계청의 3월 고용동향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구지역의 자영업·일용직근로자 감소세와 30대 취업자 감소율, 주당 평균 취업시간 감소율이 전국에서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전국 17개 시·도 중 대구지역만 유일하게 전체 자영업자 수와 고용원을 둔 자영업자 수가 14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대비 동반 감소했다. 뿐만 아니라 일용직근로자 수도 전국에서 유일하게 2018년 3월부터 13개월 연속 전년동월대비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와 일용직근로자의 경우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종사자라는 점에서,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대구지역의 자영업자와 일용직근로자 감소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추 의원의 설명이다.

 또 대구의 30대 취업자 감소율은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대구지역의 30대(30~39세) 취업자는 작년 3월(22만5000명)보다 6.1% 감소한 21만1000명을 기록했다. 대구지역의 감소율(△6.1%)은 부산(△5.9%), 대전(△5.7%)보다 높았고 동일한 감소율을 보인 울산(△6.1%, 8000명)보다도 취업자 감소폭(1만4000명)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지역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 감소율은 강원도(△4.4%)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대구지역의 지난 3월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지난 해 3월(42.9시간)보다 4.2%(1.8시간) 감소한 41.1시간으로, 취업시간 감소율이 전국 평균 감소율(△2.8%)의 1.5배에 달했다.

 특히 주휴수당을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 주당 15시간 미만의 근로자가 급증한 것은, 올해 1월부터 최저임금 산정시간에 주휴시간을 포함하는 내용의 ‘최저임금법 시행령’이 시행되면서 최저임금 추가 지급에 부담을 느낀 고용주가 주휴수당을 지급하지 않기 위해 고용원 1인당 근로시간을 주 15시간 미만으로 줄이는 소위 ‘알바 쪼개기’를 한 것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지적됐다.
 직업별로는 단순 노무종사자의 작년 3월 대비 감소율이 전국 17개 시·도 중 인천·경북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6.6%에 이르는 등 장기 침체에 허덕이는 대구경제의 현주소를 대변해 주고 있다.
 추경호 의원은 “주당 15시간 미만의 초단기근로자 비율이 높아지고 단순노무종사자가 크게 감소한 것은 최저임금을 급격히 인상시키고 최저임금 산정시간에 주휴시간을 포함시킨 문재인 정부의 反시장적 경제정책이 대구지역에 가장 큰 타격을 주고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