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 잡는’ 해병대, 70년 신화 되새기다
  • 이상호기자
‘귀신 잡는’ 해병대, 70년 신화 되새기다
  • 이상호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김포 등 전 부대서‘창설 70주년’행사 다채
 병역 명문가 선정·명예해병·핵심가치상 시상
 6·25, 베트남전쟁 거치며 국가전략기동부대 성장

[경북도민일보 = 이상호기자] 해병대가 15일 ‘창설 70주년’을 맞아 사령부와 서북도서, 포항, 김포·강화, 제주도 등 전 부대에서 다양한 행사를 가졌다.
 이날 해병대는 창설기념행사를 통해 의의를 되새겼다.
 해병대는 지난 1949년 4월 15일 진해 덕산비행장에서 380명의 병력으로 창설됐다.
 6·25전쟁과 베트남 전쟁, 연평도 포격전, 독립성 강화 및 지휘구조 개편을 거치면서 2만9000여 병력의 국가전략기동부대로 성장했다.
 해병대는 이날 행사에서 ‘병역 명문가’ 선정, ‘명예해병’ 임명, 모범 해병 대상의 ‘해병대 핵심가치상’ 시상을 비롯해 대표군가 ‘팔각모사나이’ 작사가 초청을 했다.
 3회를 맞는 올해 ‘해병대 병역 명문가’에는 고(故) 노준욱씨(병10기), 고(故) 김연진씨(병18기), 고(故) 정노식씨(병71기), 홍종욱씨(병12기·86), 강순배씨(병145기·83) 등 5가문이 선정됐다.
 이들 가문은 6·25전쟁 참전 및 무공훈장 수훈, 장교·부사관·병 모든 계층 해병대 복무 등 다양한 복무기록을 갖고 있다.
 특히 고(故) 김연진씨 가문은 화랑무공훈장을 받은 1대 김씨뿐만 아니라 각수(병424기)·태환(병1226기)·태은(병1239기) 등 3대 남성 모두 해병대원이다.
 해병대는 핵심가치인 ‘충성·명예·도전’을 실천한 모범해병 4명도 뽑아 시상했다.
 이대철 2사단 소령와 이희경 6여단 상사(이상 충성), 곽호재 2사단 대위(명예), 최문길 1사단 상사(도전)가 뽑혔다.
 명예해병으로는 권율정 이사관(대전현충원장) 등 5명이 선발됐다.
 해병대 출신은 아니지만 해병대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애정으로 해병대 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선발해 가족으로 맞이하는 것이다.
 해병대 10대 군가 중 하나인 ‘팔각모사나이’의 노랫말을 쓴 홍승용 예비역 해병 대령(해사14기)을 초청해 감사패도 증정했다.
 포항해병대에서는 부대별로 기념식, 기념 오찬, 부대별 단체활동, 국군교향악단 연주회 등을 가졌다.
 이승도 사령관은 기념사에서 “장병 모두가 상하동욕자승(上下同欲者勝)의 일체감과 탄탄한 팀워크로 ‘공지기동 해병대’의 비전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