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애국당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만기 무죄석방” 투쟁
  • 손경호기자
대한애국당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만기 무죄석방” 투쟁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구치소서 1박2일 전개
조원진 대표 “살인적 인신감금
명분없는 정치보복 즉각 중단”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만기일이 도래함에 따라 박 전 대통령 석방에 대한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대한애국당은 15일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기간 만료일인 16일 박 전 대통령이 있는 서청대(서울구치소)에서 1박 2일 무죄석방 총 투쟁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현재 박 전 대통령은 대법원 형사 2부에 계류중인 사건(25년형) 외에 고법에 국정원 특활비 사건(6년형)이 계류중이고, 총선 공천개입건(2년형)은 고법에서 상고 포기로 확정된 상태다.
 이와 관련, 대한애국당 조원진<사진> 대표(대구 달서병)는 “주 4회, 하루 10시간의 재판은 김정은 정권보다 더 잔인한 정치보복이었고, 살인적인 인신감금이었다”면서 “구속 당시를 비롯 2년이 넘은 지금까지 박근혜 대통령이 10원 한 장 받은 증거조차도 내보이지 않으면서 차고 넘치는 증거가 있다고 국민을 현혹시킨 검찰과 법원은 국민께 사과하고 즉각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 대표는 “총선 공천개입과 관련해 법원이 2년을 선고한 것은 그야말로 명백한 죄형법정주의를 위반한 것이며, 다른 대통령과도 형평성에 정면으로 위배된다”면서 “지난 지방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과연 공천개입을 하지 않았는가라고 국민들은 반문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만약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 불법 감금을 계속한다면 대한민국은 엄청난 정치적 소용돌이에 빠지고 국민은 철저히 투쟁할 것”이라면서 “명분없는 정치적 보복을 즉각 중단해 국민 통합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속만기 무죄석방 1박 2일 태극기 집회는 16일 오후 7시에 서청대에서 1부 집회를 하고, 다음날 17일 오전 7시에 서청대에서 2부 집회를 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