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권 PK 챙기기의 정치적 희생양”
  • 김진규기자
“文정권 PK 챙기기의 정치적 희생양”
  • 김진규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기 의원, 원해연 경주 분리설립 유감 표명
“그냥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
연구시설 등 강력 요구할 것”
원해연 설립 협약식도 불참

[경북도민일보 = 김진규기자] 경주 지역구인 김석기<사진> 국회의원은 15일 원자력해체기술원 분리설립 결정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PK 챙기기 정치적 희생양’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PK로 일컬어지는 부산·경남 표심을 잡기 위해 이미 결정이 난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다시 공론화 시키는 등 국책사업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고 산업부의 이번 결정은 경주시 입지여건이나 원자력해체기술원 유치를 위한 지자체의 노력 부족이 아닌, 문재인 정권의 PK 표밭 다지기에 따른 정치적 결과물이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경주 유치를 위해 끝까지 아낌없는 성원을 해 준 경주시민과 경북도, 경주시 관계자들의 끈질긴 노력에 의한 최소한의 성과이기도 해 분리설립을 환영해야하는지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정권 차원에서 결정된 사안을 뒤집지는 못해 시민 여러분의 아쉬움이 너무 크고, 저 역시 큰 분노와 상실감을 느낀다”고 했다.
 경주시는 지난 2014년부터 단독유치를 위해 경주시민 22만 5000여 명의 유치서명을 받아 정부와 국회에 제출 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왔다. 경주는 원전은 물론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이 위치해있고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등 원전관련 기관들이 밀집해있어 그 어떤 곳보다 원자력해체기술원의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도시인데 결론은 ‘꿩 대신 닭인 것은 아니다’ ‘그냥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으로도 김의원은 경주 원자력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중수로해체기술원에 더해 방사성폐기물 안전인프라 시설 및 원자력 연구시설의 경주 설립을 문재인 정부에 강력히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항의하는 차원에서 이날 원자력해체기술원 설립 협약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