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봄 여행’ 원한다면 경북나드리열차 타보세요
  • 김우섭기자
‘색다른 봄 여행’ 원한다면 경북나드리열차 타보세요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맞이 열차 새단장
포항 바다·청도 불빛 패키지, 최저가 1만원대 상품
상주 신규코스 운영… 차 내 공연·이벤트 등 차별화
경북나드리열차 모습.
경북나드리열차 모습.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도와 한국철도공사 대구본부는 봄빓이 경북나드리열차를 새롭게 단장하고 초특가 상품 및 새로운 상품을 선보인다.
 도는 포항 바다열차와 청도 불빛열차의 패키지 상품을 기존 가격의 최대 50%까지 저렴한 1만원대에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포항 상품은 시원한 바다를 느낄 수 있는 운하관 크루즈와 포항의 랜드마크인 죽도시장, 영일대를 1만 6600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돌아볼 수 있으며 1만 400원의 특가로 운영하는 청도 상품 일정은 가족과 연인들이 즐길 수 있는 프로방스와 와인터널로 구성돼 있다.
 산타열차 노선 중 상주 패키지 상품을 새롭게 출시한다. 기존 문경, 예천, 안동, 영주, 봉화 등 8개 상품을 운영하던 것을 오는 5월 부터는 상주 상품을 신규상품으로 추가해 운영한다.
 먹고 보고 즐기는 상주 이색(色) 여행이라는 테마로 승곡마을 곶감강정 만들기, 국제승마장 승마체험, 경천대 폰툰보트유람,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경천섬을 둘러보고 찰밥도시락, 올곧진정식, 뽕잎밥상정식을 맛보는 등 상주만의 특색 있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경북관광 이미지로 꾸며진 경북나드리열차는 총 193석 규모로 동대구역에서 출발하는 금요일 주간 포항 바다열차, 금요일 야간 청도 불빛열차, 토·일요일 봉화 분천 산타열차의 3개 노선으로 운행되며 열차와 주변 관광지를 연계한 패키지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또 일반열차에는 없는 공연 이벤트실, 매점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열차 내 공연과 각종 이벤트도 진행해 이용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한만수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봄을 맞아 열차 타고 떠나는 특색 있는 여행을 체험해 보는 것도 경북의 색다른 즐거움을 맛보고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이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