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복합혁신센터 건립 본격화… 인구유입 신호탄
  • 유호상기자
김천복합혁신센터 건립 본격화… 인구유입 신호탄
  • 유호상기자
  • 승인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중앙투자심사 최종 통과
2022년 준공 목표 363억 투입
대규모 도서관·창업센터 등
두루 갖춰 정주여건 개선효과
율곡동·혁신도시 활성 기대

[경북도민일보 = 유호상기자] 김천시는 김천혁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 및 주민들의 다양한 문화욕구 충족을 위해 추진중인 ‘김천복합혁신센터’ 건립사업이 4월 중앙투자심사를 통과됨에 따라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섰다.
 율곡동 657번지 일원에 추진중인 김천복합혁신센터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총 363억의 사업비를 투자 8287㎡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연면적 9836㎡, 주차면적 4226㎡) 도서관, 다목적강당, 청소년실, 청년 취업창업센터 등을 두루 갖춘 시설로 건립될 예정이다.
 특히 780석 규모로 계획된 도서관과 각종 공연 및 전시, 강연회 등 다용도로 활용이 가능한 다목적 강당(400석 규모)은 학생 및 젊은층이 많은 혁신도시 내에 다양한 이벤트를 위한 주민 참여형, 체험형, 생활밀착형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하게 함으로써 혁신도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 동안 토지매입후 기본계획 구상 등 주민 설문조사 의견을 반영 중앙투자심사를 신청하였으나, 시설규모 및 프로그램 운영 등 미흡으로 중앙투자심사 통과에 난항을 겪으면서 사업추진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적극적인 관계기관 협의 및 대응책을 강구 이를 해소하여 금번 투자심사에 통과됐다.
 시는 4월중 건축 설계공모 및 심사를 통해 최종 당선된 업체에게는 기본 및 실시설계 권한을 부여하는 등 2020년도 조기공사를 착수하기 위해 각종 행정절차에 한 치의 차질도 없이 최선을 다해 나갈 예정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지역발전의 성장거점과 더불어 혁신도시에 더 나은 정주여건을 만드는데 꼭 필요한 ‘김천복합혁신센터’가 성공적으로 건립되면 그동안 도서관 및 문화시설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율곡동의 정주여건 만족도가 한층 더 높아져 혁신도시 활성화로 인한 인구유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