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모욕·UN 눈총·美 무시받는 동네북 신세”
  • 손경호기자
“北에 모욕·UN 눈총·美 무시받는 동네북 신세”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승주 의원, 문재인-트럼프 7차 회담 후 전망 토론회 개최
“회담결과 대해 철저히 따질 것”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자유한국당 백승주 국회의원(구미갑·사진)과 국회 부민포럼은 지난 15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제7차 문재인-트럼프 회담 이후 이슈와 전망’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백 의원은 개회사에서 “제7차 문재인-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의 내용과 이에 대한 북한의 반응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분노와 비판의 감정을 넘어서 참담한 기분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며 “오지랖을 운운하며 대북정책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김정은의 모욕적인 언사에도 항의 한 번 못하고, 국제사회에는 유엔 제재에 동참하지 않는다는 의심을 받고, 미국은 우리 정부의 요구사항에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는 동네북 신세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백 의원은 “한미정상회담 기자회견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한 한국의 미국 무기 대량 구매건과 같이 앞으로 자유한국당의 국방위원회 간사로서 이번 회담의 성사 배경과 결과에 대해 따질 것은 철저하게 따지겠다”고 밝혔다.
 이 날 토론회는 남성욱 고려대학교 행정전문대학원장의 발제와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등의 토론, 이후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남성욱 고려대학교 행정전문대학원장은 발제를 통해 “정상회담이 모든 것을 해결해주는 도깨비 방망이가 아닌데, 잘못된 시기에 한미정상회담을 해서 동맹이몽(同盟異夢)만 하고 왔다”며 “한미정상회담 이후 진행된 청와대와 백악관의 개별발표를 보더라도 우리는 한미정상회담과 그 이후의 남북정상회담이 중심 내용이었지만, 미국은 북한 비핵화가 1/3, 우리나라의 미국 무기 대량 구매가 1/3, 한미 FTA 문제가 1/3로 우리나라가 미국을 위해 해야만 하는 일을 각인시킨 것이다”고 발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문재인 정부가 현재까지 대북 특사를 발표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우리의 대북정책과 한미관계와 남북관계가 북한에 끌려다니고 있음을 반증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신 센터장은 “우리나라 정부는 안보문제에서 한미, 남북, 미북간 이야기가 잘 진행되고 있다고 하지만 북한 비핵화는 제대로 진행된 것이 하나도 없다”고 덧붙였다.
 토론을 뒤따른 질의응답시간에는 이주영 국회 부의장, 김광림·김규환·김선동·김정재·이만희·이종명·이철규 의원 등 많은 참석자들의 다양한 질문들이 발제자와 토론자들에게 주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