農村이 늙어간다… 10명 중 6명이 60세 이상 고령자
  • 이상호기자
農村이 늙어간다… 10명 중 6명이 60세 이상 고령자
  • 이상호기자
  • 승인 2019.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018년 농림어업조사 결과 발표
농가·농가 인구 감소, 고령인구 비율은 증가
농촌인구 70세 이상만↑·나머지 연령대↓
 
농가 가장 많은 시·도‘경북’… 전체 17.3%
경지 규모 1.0㏊ 미만 가장 많아 ‘전체 70%’
연간 농축산물 판매 수입 1억 이상 농가↑
 
어가·어가 인구 감소, 임업 가구·인구도
어업인 소득 증가세 ‘월 평균 300~500만원’
포항시 북구 기북면 구지리 밭에서 농민들이 쟁기로 밭을 갈고 있다. 뉴스1
포항시 북구 기북면 구지리 밭에서 농민들이 쟁기로 밭을 갈고 있다. 뉴스1

[경북도민일보 = 이상호기자]  농촌이 더 늙어간다. 농촌에서 일하는 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인 노령층으로 조사됐다.
 최근 1년간 농촌 인구는 70세 이상만 증가했을 뿐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모두 감소해 고령화가 더욱 가속하고 있다. 다만 농업의 규모화가 진행됨에 따라 농축산물 판매 수입이 연간 1억원 이상인 농가의 비율은 증가했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2018년 농림어업조사 결과’를 보면 작년 12월 1일 기준으로 농가는 102만1000가구로 1년 전보다 2만1000가구(2.0%) 감소했다. 농가 인구는 231만5000명으로 역시 10만7000명(4.4%) 줄었다.
통계청은 노인들이 고령으로 농업을 포기하거나 전업해 농가 인구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 경북이 농가 17만6000가구로 가장 많아
 통계청 조사결과, 전체 대비 농가의 비율은 5.2%, 농가 인구의 비율은 4.5%로 각각 전년보다 0.2%포인트씩 감소했다.
 농가가 가장 많은 시·도는 경북(17만6000가구)으로 전체 농가의 17.3%가 몰려 있었다. 시·군·구 기준으로는 제주 제주시(1만8000가구, 1.8%)에 가장 많았다.
 농가 인구 분포를 보면 70세 이상이 전체의 32.2%(74만5000명)로 가장 많았다. 이들 인구수는 전년보다 2.0% 증가했다. 그러나 60대 이하 모든 나이 구간에서는 인구가 감소했다.
 이로 인해 농가의 고령인구(65세 이상) 비율은 44.7%로 전년보다 2.2%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전국 고령인구 비율(14.3%)의 3배를 웃도는 것이다. 60대(28.3%)와 70세 이상을 합한 비율은 58.0%였다. 농촌 인구 10명 중 6명은 60세 이상인 셈이다. 농가 경영주 평균 연령도 67.7세로 전년보다 0.7세 올라갔다. 경영주 평균 연령은 2015년 65.6세, 2016년 66.3세, 2017년 67.0세 등으로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
 
 ■ 1억원 이상 부농 가구 점점 증가
 농가의 주된 가구 유형은 2인 가구로 전체 농가의 54.8%(56만가구)를 차지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1인 가구는 3.5% 증가했지만 2인 가구(-0.1%), 3인 가구(-5.7%), 4인 가구(-12.7%), 5인 이상 가구(-13.7%)는 감소했다. 농가당 평균 가구원은 2.3명으로 전년과 같은 수준이었다.
 경지 규모를 보면 1.0㏊(헥타르, 1㏊=0.01㎢) 미만 농가가 71만4000가구로 전체 농가의 70.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3.0㏊ 이상 농가는 7만8000가구로 전체의 7.7% 수준이었다.
 연간 농축산물 판매금액이 1000만원 미만인 농가는 66만2000가구로 전체 농가의 64.9%를 차지했고 1억원 이상 농가는 3만6000가구(3.6%)로 나타났다. 전년과 비교해 1억원 이상 농가는 8.8%, 5000~1억원은 4.5% 증가했지만 120만~1000만원 농가는 8.9% 감소했다.
 정구현 통계청 농어업통계과장은 “농촌 인구는 줄지만 고령화는 심화하는 구조가 꾸준히 계속되고 있다”며 “다만 규모화에 따라 판매 수입 1억원 이상인 농가의 비율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 어업인 소득도 꾸준히 증가
 어가(해수면 어업)와 어가 인구는 각각 5만2000가구, 11만7000명으로 전년보다 1300가구(2.5%), 4900명(4.0%) 감소했다.
 어가 인구는 60대(28.6%)가 가장 많았다. 고령인구 비율은 36.3%로 전년보다 1.1%포인트 증가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역시 70세 이상(2.9%)에서만 증가하고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모두 줄었다.
 임업 가구와 인구는 각각 8만2000가구, 18만9000명이었다. 전년보다 1800가구(2.1%), 6300명(3.2%) 감소했다. 임업 가구 인구는 70세 이상이 5만4000명(28.7%)으로 가장 많았다. 고령인구 비율은 42.3%로 전년보다 1.9%포인트 증가했다.
 또 어민들의 소득도 점차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 등에 따르면 어업인 소득도 꾸준히 증가해 월 평균 300~500만원선인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외국인 선원들도 월 평균 소득이 200만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