民心 무마용이라면 당장 접어라
  • 경북도민일보
民心 무마용이라면 당장 접어라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9.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문재인 정부의 원전정책이 오락가락 한다.
탈원전을 부르짖으면서 이제는 원전 설비를 해체하는 사업으로 돈을 벌겠다고 한다. 타던 차를 없애고 폐차장 사업으로 먹거리를 대신하겠다는 기막힌 발상이다. 가뜩이나 원전해체연구소까지 부산-울산에 넘겨주면서 마음이 상할대로 상해있는 TK민심을 부글부글 끓게 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7일 500억원 규모의 원전 해체 펀드를 조성하고 기술 개발에 나서 2022년까지 원전 해체 분야에서 전문 인력 1300명을 배출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해 미래 핵심 먹거리로 키워보겠다는 것이다. 원전 해체 분야 시장은 국내가 22조원, 세계적으론 550조원 규모다.
정부는 탈원전으로 원전 건설·운영 분야에서 일자리와 산업 생태계가 붕괴되더라도 이를 원전 해체 분야 육성으로 만회할 수 있다고 한다. 마치 현대기아차를 없애고 대신 번듯한 폐차장을 차려 자동차 산업의 일자리와 수출 능력 등을 대체하겠다는 허무맹랑한 발상을 하고 있다.

정부는 원전 해체가 무슨 대단한 부가가치를 창출해낼 수 있는 것처럼 포장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국제 경험을 보면 원전 1기 해체에 5000억~1조원 정도 든다. 앞으로 해체 경험이 축적되면 비용은 훨씬 싸질 것이다. 미국 시카고의 자이언 원전 두 기의 해체 프로젝트가 2013년부터 진행 중인데 여기서 일하는 인력은 450명밖에 안 된다. 또 원전 해체는 설비의 방사선량이 충분히 떨어지도록 기다리면서 진행하기 때문에 장기적인 시간이 소요된다. 국내 원전 25기를 1차 수명 때까지만 가동하고 폐로한다고 하더라도 마지막 해체하기까지는 80년 이상 걸릴 것이다. 22조원이면 얼핏 많아 보이지만 연간으로 따져봐도 수천억원에 불과하다. 이런 사업이 어떻게 미래 먹거리인지 궁금하다.
우리나라가 아랍에미리트에 건설하는 원전 4기는 건설비만 20조원, 설비 수명 60년 동안의 운영 관리비 54조원, 부품과 핵연료 납품비 10조원을 모두 합치면 90조원짜리 초대형 프로젝트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원전 16기를 건설할 계획인데 건설비만 100조원 든다. 현재 세계적으로 건설 중인 원전만 18국 56기이다. 한국은 단단한 원전 건설 산업 생태계를 유지하고 있어 원전 건설 단가가 프랑스의 절반, 미국의 3분의 1에 불과할 정도로 경쟁력이 있다. 이런 알짜배기 원전기술력을 뒤로 하고 해체산업을 키워보겠다고 하니 한심할 따름이다.
미국은 40년 1차 수명에 더해 20년 연장 운전을 승인받은 원전이 2017년 기준 전체 원전 99기 가운데 84기나 된다. 연장 운전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뜻이다. 그런데 우리는 고리 1호기를 35년만 쓰고 폐로한다고 한다. 월성 1호기는 7000억원을 들여 사실상 새 원전으로 만들었는데 폐로한다고 한다. 울진 신한울 3,4호기는 건설 공정률 10%에서 중단시켰다. 엄청난 국고 손실이다.
우리가 미국처럼 1차 수명을 20년 연장한다면 고리 1호, 월성 1호기를 빼놓고는 2043년이나 돼야 새로운 해체 대상 원전이 생겨나게 된다. 정부의 탈원전에 대해 국민도, 기업도 반대하고 있고 여권에서조차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원전해체산업을 내년 총선에 대비해 민심 무마용으로 내놓았다면 당장 접어야 한다. 원전해체산업이 결코 원전사업을 대체할 수 없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