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억대 농업인 4년연속 전국 1위
  • 김우섭기자
경북 억대 농업인 4년연속 전국 1위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억 이상 소득 농업인 7277명
경북도 농축산분야 정책 효과
전국 농가수 현황  사진=통계청
전국 농가수 현황 사진=통계청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 도내 농가 가운데 농업경영을 통해 억대 소득자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8년 농림어업조사 결과 지난해 농축산물을 판매해 1억원 이상의 소득을 올린 농가가 경북 도내 7277명으로 2015년 이후 4년 연속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농축산물 판매를 통해 억대 매출을 올리는 농가는 전국 농가의 3.6%인 3만 6414명으로 그중 경북은 7277명(도내 농가 대비 4.1%)으로 전국 평균을 크게 상회하고 4000명 수준인 타 시도보다 억대 농가의 수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억대 매출 분야별로 축산 37%, 채소·산나물 24%, 논벼 15%, 과수 12% 등이다.
 경북도의 농축산분야 정책지원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농민사관학교를 통한 체계적인 농업인교육을 진행하고 농작업의 생력화 효율화를 위한 농기계 지원, 키낮은 사과원 조성 및 딸기 고설재배 지원 등 시설 현대화로 생산량과 품질경쟁력을 크게 높였으며, 대체과수 등 다양한 고소득 작목의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대도시 농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 ‘사이소’를 통한 온라인 판매 활성화, 해외 농식품 수출확대를 통해 신규 시장개척과 안정적인 농산물 판매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경북도는 민선7기 이철우 지사 취임이후 더욱 가속화 되고 있다.
 유통혁신 5개년 프로젝트를 수립해 농식품 유통의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 (재)경상북도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을 설립해 본격적인 가동을 준비하고 있어 제값 받고 판매걱정 없는 농업실현으로 농업인의 희망을 만들어 가고자 하는 경북 농정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경북 농업의 국제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생산시설의 현대화와 소득 작목 육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 생산량은 물론 농업소득도 크게 증대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