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청사 유치활동 제도적 범위 안에서만 시행”
  • 김홍철기자
“신청사 유치활동 제도적 범위 안에서만 시행”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8개 구·군, 시청 신청사 건립 성공 추진 협약 체결
“유치 과열양상, 지역사회 갈등·분열” 공론화위 권고

[경북도민일보 = 김홍철기자] 대구시와 8개 구·군 등이 시청 신청사 건립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힘을 모은다.
 21일 시에 따르면 오는 2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김태일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 위원장과 권영진 시장, 배지숙 시의회 의장, 8개 구군의 구청장·군수 및 구·군 의회 의장 등 19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청사 건립의 성공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
 이는 본격적인 공론과정에 들어가기도 전부터 구·군에서 유치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고 지역사회의 갈등과 분열로 이어져 또 다시 신청사 건립이 좌초될 수도 있다는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것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의 장은 시민과 함께 신청사 건립이 상호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조례에서 정한 방법과 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신청사 예정지가 결정될 수 있도록 협력한다.

 특히 모든 유치활동은 제도적인 범위 안에서만 시행하고 과열유치행위는 자제함으로써 공정한 유치 분위기를 조성하는 한편, 공론위가 시민 공론과정을 거쳐 정하는 기준에 대해 적극 수용하고 그 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일 것을 결의하게 된다.
 김태일 공론화위 위원장은 “신청사 건립 예정지는 무엇보다도 투명하고 공정하게 선정되도록 추진하겠다”며 “최종 결정은 시민참여단 250명이 하며, 공론화위는 그 과정을 관리하는 역할을 하고 평가에는 참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사회가 신청사 건립에 대한 정보를 최대한 공유해 시민들의 알권리를 보장하면서, 시민들이 즐겁게 신청사를 만들어 가는 과정에 참여함으로써 시민과 함께하는 복합행정공간으로 신청사가 건립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협약식 이후엔 시 위원장 주관으로 신청사 건립 전반에 대한 기관별 의견을 듣는 토론회를 진행 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수렴되는 구·군의 의견과 건의사항은 오는  5월 3일 열리는 2차 공론화위원회 회의에서 검토를 거쳐 반영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