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단법석 패스트트랙 첫발… 아직 갈 길 멀다
  • 손경호기자
야단법석 패스트트랙 첫발… 아직 갈 길 멀다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의총서 만장일치 추인
민평·정의당도 추인 잇따라
바른미래당은 시작부터 격론
한국당 “의회민주주의 파괴”
패스트트랙 저지 총력전 예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설치법 등의 패스트트랙 여야4당 합의 사항을 규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설치법 등의 패스트트랙 여야4당 합의 사항을 규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23일 선거제도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인했다.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은 이날 각각 의원총회를 열고 이렇게 결정했다고 각당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또 패스트트랙 지정의 한축인 바른미래당은 의원총회 시작부터 파열음을 내는 등 당내 추인이 쉽지 않아 보였지만 비공개로 의총을 진행한 결과 우여곡절 끝에 찬성 12명, 반대 11명으로 추인됐다.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도 의총을 열고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추인 움직임에 대해 “의회민주주의 파괴 시작”, “좌파독재플랜 작동” 등 격한 발언을 쏟아내면서 강력 저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을 만장일치로 당론으로 추인했다. 의총에는 총 85명의 의원들이 참석했고 특별한 이견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해찬 대표는 여야 4당의 잠정 합의안에 대해 “우리의 목표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더 중요한 정치적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하고 있는 한국당에 대해 “국회선진화법에 의해 지정했기 때문에 문제 삼는 것 자체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하면서도 설득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역시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을 추인했다. 다만 향후 논의과정에서 농촌지역, 낙후지역의 지역구 축소에 대한 보완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정의당 역시 의총에서 만장일치로 추인을 했으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인 심상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개혁에 첫발을 떼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만장일치로 추인했다”고 전했다.
 반면 바른미래당 의총은 시작부터 파열음을 냈다. 특히 공개 여부를 놓고 격론이 오가기도 했다. 당초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의총을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지만 지상욱, 유의동 의원 등이 공개로 전환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이에 김관영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공개할지 비공개로 할지 표결하는 것은 적당하지 않다”며 “관행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지 의원 등의 반발이 계속 이어지자 “개인적인 발언은 그만좀 하라”라고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결국 의총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자유한국당은 의총에서 “의회 민주주의 파괴가 시작됐다”며 청와대 앞에서 천막이라도 치고 농성에 나서겠다고 하는 등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총력전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악법 야합을 막기 위한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며 “필요할 경우 청와대 앞에 천막이라도 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지금 대한민국 경제가 파탄되고 민생은 엉망이지만 저들은 좌파 장기집권 플랜을 드디어 시작했다”며 “저희가 막아야 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기획하고 여당과 일부 야당이 실천에 옮기는 의회민주주의 파괴가 시작된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당은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말에도 서울 세종문화회관 일대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