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구축과 시민적 삶
  • 경북도민일보
스마트시티 구축과 시민적 삶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인간 사회에서 도시는 중요한 삶의 공간이다. 도시화를 통해 부가 축적되고 축적된 부를 바탕으로 새로운 계층이 형성되었으며, 이 계층은 정치, 경제, 문화 등 각 분야에서 발전을 촉진시켰다.
인간 사회 발전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했던 도시가 이제 스마트시티로  진화하고 있다. 2019년은 스마트시티(Smart city) 구현의 원년이 되는 해라고 하여도 과언이 아니다. 이제 대한민국의 도시는 스마트시티와 아닌 도시로 나누어질 것이다.
과거에도 유시티(U-city)라는 도시의 지능화가 추진됐었다. 유시티가 첨단 IT인프라와 같은 하드웨어 간 융합을 중심으로 지능형 도시를  구축하는 것을 핵심으로 했다면, 오늘날의 스마트시티는 첨단 IT 기술은 물론이고 도시 내에서 다양하게 생산되는 방대한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이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구현하는 것을 그 중심에 두고 있다.
스마트시티의 구축은 대한민국의 지방자치 문화를 발전시킬 것이다. 시민의 정치참여가 활성화되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다. 기존의 도시가 스마트화되면 다양한 도시 빅데이터에 대한 접근이 용이 해지고 이를 활용해 다양한 해석과 해결책 제시가 가능해진다. 그리고 여러 가지 도시 정보의 다양한 결합과 이에 대한 시각화는 시민들에게 도시 정보에 대한 접근성 향상뿐만 아니라 이를 직관적으로 바라보고 활용하는 능력도 높이게 될 것이다. 도시 행정의 효율성 향상에 비례하여 그 효율화된 행정을 바라보는 시민의 눈도 매서워지게 될 것이다. 즉, 스마트시티 구축을 통해 행정의 효율성과 투명성 모두가 향상된다.
효율적인 행정과 투명한 도시 운영을 가능하게 만들 스마트시티 구축은 시민의 지방정치 참여의 문턱을 현저히 낮아지게 만들 것이다. 예산에 대한 감시, 소외지역에 대한 즉각적인 파악 등 현재 시민단체나 언론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접했던 정보가 이제는 시민이 직접적이고 즉각적으로 정보에 접근하고 때로는 이를 직접 가공하고 생산할 수 있게 된다. 결국, 이러한 기술의 진보를 통해 민주주의 정치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 지방자치, ‘풀뿌리 민주주의’의 르네상스 시대가 열릴 것이다.

민주적인 도시 운영을 가능하게 하는 스마트시티 기술은 UN의 지속가능한 개발목표(UN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중 특히 11번째 목표인 ‘지속가능한 도시와 공동체 조성’에도 기여 한다.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 중의 하나는 도시 내 빈곤계층·지역의 축소이다.
이를 위해 스마트시티 기술은 빈곤지역에 대한 효과적인 주거 및 복지정책 등을 수립하기 위한 다양한 정보를 도시에 제공할 수 있고 이를 통해 그 도시는 빈곤지역을 해소함으로써 공동체적 삶을 건전한 상태로 회복시키고 유지할 수 있게 한다. 이러한 도시공동체의 건전성 회복은 주민자치 정신도 회복시키는데 일조 할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구체적 기술이 이를 실현 시킬까? 디지털 트윈이 바로 대표적인 기술이라 할 수 있다. 디지털 트윈 기술은 가상공간에 실물과 똑같은 물체를 만들어 다양한 모의실험을 통해 사전 검증할 수 있는 기술로 2000년대 들어 제조업에 도입되기 시작하였고, 도시계획에도 적용되고 있다. 가상공간에 실제 도시와 동일한 도시를 구축한 후 안전, 복지, 환경, 교통 등 각종  도시 계획과 행정을 검증해 보는데 활용된다.
실제 이 기술을 스마트시티에 접목시키고 있는 기관은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유일하다. 이를 활용하기 위한 첫 시범 사업이 전주시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현재는 도시계획 및 행정 단계에서 의사결정의 정책 도구로의 활용을 그 목적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구축이 고도화되어 시민에게 정보가 개방되고 공유된다면 위에서 말한 사회문화적 변화의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고 확신한다.
스마트시티의 성공적 구축을 통해 도시 공간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을 시민들이 가질 수 있게 되어 건전한 시민사회, 주민자치의 실현이 가능하게 될 순간을 즐겁게 상상해 본다. 김건태 한국국토정보공사 대구경북지역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