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작지만 강한 학교 육성 시동
  • 김우섭기자
경북교육청, 작지만 강한 학교 육성 시동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살리기 정책 전환
교육수요자가 통폐합 결정
지역 강점 살린 인프라 구축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기자] 경북교육청이 농산어촌 지역의 소규모 학교의 통폐합 추진을 지양하고 작은 학교 살리기 정책에 역점을 둔다고 24일 밝혔다.
 경북은 농산어촌이 넓게 분포된 지리적 특성과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학령인구 급감으로 초·중·고등학교 학생수가 2010년 35만9488명에서 2019년 26만5166명으로 최근 10년간 9만4322명이 감소했다. 이러한 이유로 소규모학교가 대폭 증가해 올해 3월 현재 학생수가 100명 이하인 학교가 432개교로 전체 초·중·고등학교 961개교의 45%에 달한다.
 교육부는 △초등학교의 경우 면·벽지 60명 이하, 읍 지역 120명 이하, 도시지역 240명 이하를 △중등학교의 경우 면·벽지 60명 이하, 읍지역 180명 이하, 도시지역 300명 이하를 통폐합 권고기준으로 정하고 있다.

 경북도는 교육부 권고기준에 해당하는 학교가 총 457개교로 전체 초·중·고등학교의 47.6%를 차지한다. 이마저도 교육수요자의 요구가 있어서 통폐합이 추진되면 지역사회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학교가 사라져 농산어촌의 황폐화는 가속화 될 우려가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다각적으로 해결하고자 경북교육청에서는 올해부터 자체 학교통폐합 기준인 중점추진 대상을 없애고 학교통폐합 보다 작은 학교를 살리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해 학부모 등 교육수요자의 요구가 있을 경우에 한해 설명회, 공청회, 의견수렴 등을 거쳐 통폐합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경북교육청에서는 농산어촌의 작은 학교를 살리기 위해 농산어촌 소규모학교 공동교육과정 운영, 작은 학교 살리기 우수학교 인증제 등 다양한 정책으로 작은 학교만의 교육경쟁력 강화와 최고의 교육 인프라를 구축해‘오고 싶은 학교 찾아오는 학교’만들기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