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공들 짜릿한 손맛 즐기며 생태계도 살렸다
  • 이상호기자
강태공들 짜릿한 손맛 즐기며 생태계도 살렸다
  • 이상호기자
  • 승인 2019.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적계지, 낚시꾼 300여명 몰려
블루길·배스 등 외래어종 500㎏ 잡아
대회에서 1~10위에 오른 수상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회에서 1~10위에 오른 수상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이일희(오른쪽)씨가 김찬수 경북도민일보 대표이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이일희(오른쪽)씨가 김찬수 경북도민일보 대표이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회 참가자들이 잡힌 외래어종을 들고 보고 있다.
대회 참가자들이 잡힌 외래어종을 들고 보고 있다.
“대어야~ 물어라”2019 포항 생태계 교란 유해 외래어종 잡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낚시를 하고 있다.
2019 포항 생태계 교란 유해 외래어종 잡기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낚시를 하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 이상호기자] 경북도민일보가 주최하고 경북낚시협회가 주관한 ‘2019 포항 생태계 교란 유해 외래어종 잡기대회’가 28일 포항시 남구 연일읍 연일 적계지에서 열렸다.
 이날 대회장인 연일 적계지에는 이른 아침부터 몰려든 낚시객 300여명이 낚시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번 대회에서 토종 민물고기를 잡아먹는 외래어종인 블루길, 배스가 총 500kg이나 잡혀 아직도 유해 외래어종이 저수지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대회에는 경북에서 총 300여명이 참가해 오전 8시부터 4시간 동안 실력을 겨룬 끝에 포항의 이일희씨가 6.845kg을 잡아 1위를 차지하면서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했다.

 2위는 대구에서 온 임무성씨가 6.330kg을 잡아 포항시장상을 받았고 포항의 최상철씨가 5.060kg을 잡아 3위에 올라 경북도민일보 사장상을 받았다.
 이밖에도 4~10위까지 순위를 정해 경북낚시협회장상 등을 받았다.
 1~3위를 차지한 이들은 상장, 트로피, 최고급 낚시대 등 푸짐한 부상을 받았다. 4~10위에 오른 이들에게도 각종 기념품이 증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